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의당 제보조작, 이준서 8개월․이유미 1년 실형선고

공유
0

국민의당 제보조작, 이준서 8개월․이유미 1년 실형선고

center
제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당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선고공판을 마치고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법원은 이 전 최고위원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이준서 전 최고위원과 당원 이유미 씨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21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게는 징역 8개월을 당원인 이유미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 된 국민의당 김성호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인 김성호 전의원과 부단장 김인원 변호사에게는 각각 벌금 1000만원과 500만원을 선고했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