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명박 전 대통령, “文 정부 들어와서 갈등과 분열 깊어져”

공유
1

이명박 전 대통령, “文 정부 들어와서 갈등과 분열 깊어져”

댓글부대 수사 관련 “국론분열, 안보외교에 도움 안돼”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center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바레인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귀빈실로 들어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재임시절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관여 사건과 국정원의 정치관여에 직접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자신을 향하는 적폐청산 수사의 칼날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표시했다.

이 전 대통령은 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을 향해 짧게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부대 운영과 관련된 검찰의 조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본인은) 새로운 정부가 들어오면서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던 사람 중 한 사람이다”며 “6개월의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감정풀이인가 정치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자신을 향하는 댓글부대 수사와 관련해 ‘국론 분열’이라 지적하며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새 정부가 들어와서 오히려 갈등과 분열이 깊어졌다는 것에 대해서 저는 많이 걱정을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발전시키고 번영시켜 나가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부대 운영과 관련해서도 “외교안보 위기 가운데 군의 조직이나 정보기관의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부끄럽게 만든다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와 모두가 힘을 모아서 앞으로 전진해서 튼튼한 외교 안보 속에서 경제가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12일부터 2박4일의 일정으로 바레인으로 출국한다. 마이 빈트 모하메드 알 칼리파 바레인 문화장관의 초청으로 출국하며 이 전 대통령은 장관 및 바레인 주재 외교사절 등 고위공직자들을 대상으로 강연할 예정이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