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요구 소액주주 1만명 넘었다

공유
1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요구 소액주주 1만명 넘었다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을 요청하는 소액주주가 1만명을 넘어섰다.

9일 셀트리온 소액주주 운영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55분 기준으로 임시주총 소집을 위한 이메일 동의서 접수가 1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운영위 총무를 맡고 있는 스탠더드(닉네임, Standard010)는 이날 오전 공지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지난 4일 오후 '코스피 이전 상장 관련 임시 주주총회 소집 요청의 건'이 올라온 후 6일 만에 1만명의 소액주주가 모인 것.

이들은 셀트리온이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이전할 경우 수년간 논란이 되어온 공매도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밸류에이션을 제대로 인정받아 국내 기관은 물론 해외 투자자도 유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에 따른 공매도 억제 효과에 대해서는 시장 평가가 엇갈린다.

지수 편입에 따른 공매도 억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반대로 조달비용 감소로 공매도가 늘어날 수 있다는 견해도 나온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