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정부, 5년간 53조원 투입 반도체 산업 육성한다

공유
6

중국 정부, 5년간 53조원 투입 반도체 산업 육성한다

center
중국 정부가 자국 내 반도체 산업에 향후 5년간 5조엔(약 53조7100억원)을 투자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사진은 중국 산시성 시안시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공장 신규라인에서 직원이 반도체 설계도가 새겨진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 뉴시스(삼성전자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중국 정부가 자국 내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앞으로 5년간 5조엔(약 53조7100억원)을 투입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1일(현지시간) 중국 정부가 반도체 산업을 기간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 주도로 대규모 투자에 나설 예정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현재 중국 반도체 대기업인 쯔광 그룹 등 최소 10개 기업의 공장 증설 계획이 마련됐으며 정부가 오는 2020년까지 투자하는 규모는 지난 5년간 수치의 2배 이상인 5조 엔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미국 컨설팅업체인 베인앤컴퍼니도 10년간 투자액이 1080억 달러(약 119조448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제조업 육성을 중점 분야의 하나로 반도체를 거론하고 있지만 중국 업체의 반도체 관련 지적 재산권이나 생산 기술은 업계를 선점하고 있는 한국이나 미국 업체들과는 격차가 매우 큰 상태다.

따라서 중국 정부는 반도체 사업 육성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 그 규모도 당초 약 2 조 엔에서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또 이와 함께 외자 기업의 중국 내 투자도 적극 유치한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삼성전자의 경우, 중국 내 추가 투자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으며 인텔은 다롄 시 소재 메모리 공장의 생산량을 곧 늘릴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중국 정부가 반도체를 핵심 산업으로 하는 국내 기업의 육성과 외자 기업의 투자를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도 "전 세계적인 증산 계획과 함께 반도체 수급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