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핵실험 강행한 북한에 "정세 악화시키지 말라" 경고

공유
0


중국, 핵실험 강행한 북한에 "정세 악화시키지 말라" 경고

center
중국 정부가 북한이 9일(현지시간) 제5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사진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모습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중국 정부가 북한이 9일(현지시간) 제5차 핵실험을 강행한 데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지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에 대해 "국제 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무릅 쓰고 또 다시 핵 실험을 실시했다"고 비난하고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측에 비핵화 약속과 유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도록 요구하면서 "정세를 악화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취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외교부는 또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 핵 확산 방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 유지라는 중국의 원칙적인 입장을 다시한번 강조하고 "국제 사회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확고히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응해 발표한 외교부 성명에서 북한 측에 '안보리 관련 결의' 준수를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외교부 고위관리가 주중 북한대사관 책임자를 불러 우리의 엄정한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며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를 초치해 항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