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사회, 북한 핵실험 관련 제재 나설 듯…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상보)

공유
1


국제사회, 북한 핵실험 관련 제재 나설 듯…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상보)

center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이 확인된 직후인 8일 밤(현지시간) 안보리 15개 이사국간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긴급 대응책 논의에 들어갔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북한이 9일 5차 핵실험을 강행했다고 밝히면서 국제사회가 대응 마련에 돌입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이 확인된 직후 안보리 15개 이사국간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긴급 대응책 논의에 들어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사국은 이르면 9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소집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개국이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한 상태다.

이는 지난 5일 있었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한 다음날 이를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한 지 불과 사흘 만이다.

안보리는 이번 긴급회의를 통해 언론성명 등의 형태로 5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1차 입장을 내놓은 뒤 본격적인 추가 제재결의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5차 핵실험을 계기로 미국은 안보리와 별도로 대북 석유 수출 금지 등 북한에 대한 고강도 제재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절대 허용할 수 없다. 강하게 항의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유엔 안보리 이사국이므로 유엔에서도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에 대해 연대를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엔 안보리는 이미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한 결의와 함께 기존 대북 제재결의에 북한의 추가 핵실험 때 자동으로 '추가적인 중대한 조치'를 취한다는 트리거(안보리의 자동 개입을 의미) 조항을 포함시킨 바 있다.

한편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핵탄두의 위력 판정을 위한 핵폭발 시험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이번 핵시험에서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들이 장비한 전략탄도로켓들에 장착할 수 있게 표준화, 규격화된 핵탄두의 구조와 동작, 특성, 성능과 위력을 최종적으로 검토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