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사회, 북한 핵실험 관련 제재 나설 듯

공유
0


국제사회, 북한 핵실험 관련 제재 나설 듯

center
NHK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는 9일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절대 허용할 수 없다. 강하게 항의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유엔 안보리 이사국이므로 유엔에서도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에 대해 연대를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북한이 9일 5차 핵실험을 강행했을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제사회가 곧 대응 마련에 곧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NHK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절대 허용할 수 없다. 강하게 항의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유엔 안보리 이사국이므로 유엔에서도 북한이 핵실험을 했다면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에 대해 연대를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도 이날 북한에서 흔들림이 관측된 데 대해 "핵실험이라면 유엔 결의 위반이고 북일 평양선언 위반이며, 6자 회담 선언에도 어긋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미 올해 초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한 결의와 함께 기존 대북 제재결의에 북한의 추가 핵실험 때 자동으로 '추가적인 중대한 조치'를 취한다는 트리거(안보리의 자동 개입을 의미) 조항을 포함시킨 바 있다.

북한이 이날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는 것이 공식 확인되면 기존 대북 제재 결의보다 한층 강력한 새로운 결의가 추진될 전망이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