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긴급진단] OPEC 산유량 쿼터 3100만 배럴로 전격 확대, 국제유가에 또 하락공포 오나? 원유시장 멘붕...

공유
0

[긴급진단] OPEC 산유량 쿼터 3100만 배럴로 전격 확대, 국제유가에 또 하락공포 오나? 원유시장 멘붕...

center
OPEC가 하루 산유량 쿼터를 기존의 3000만 배럴에서 3100만 배럴로 늘리는 안을 총회에 제출했다. 다시 유가하락의 공포가 오는 것일까?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대기자/경제학 박사]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다음달 4일 개최되는 총회에 회원국들의 산유량 쿼터를 하루100백만 배럴씩 더 늘리는 안을 상정했다.

그동안 하루 3000만 배럴로 운용되어 왔던 OPEC의 산유쿼터를 3100만 배럴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이 안은 OPEC 총회의 의결을 거쳐 시행된다.

OPEC가 이 안을 확정할 경우 국제유가는 또 한 차례 대폭락의 파동을 맞을 것으로 우려된다.

산유량 쿼터 확대는 베네수엘라 등이 주장해 온 감산과는 정반대의 행보다.

그동안 많은 산유국들은 국제유가 폭락을 막기 위해서는 OPEC부터 산유량 쿼터를 줄여야 한다고 지적해왔다.

OPCE는 이와 관련하여 이번 쿼터량 확대는 인도네시아의 회원 복귀에 따른 계수상의 조정일 뿐 증산을 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감산을 해도 부족할 마당에 공식적으로 공칭 쿼터를 늘리는 것은 국제 원유시장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줄 전망이다.

OPEC의 최근 산유량은 기존의 쿼터인 3000만 배럴보다 훨씬 많다.

실제 산유량은 3200만 배럴에 육박하고 있다.

회원국들이 쿼터를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마당에 목표쿼터를 늘리면 실제 산유량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 OPEC에 필요한 것은 감산이다.

인도네시아의 기존 산유량을 감안할 때 복귀후 전체 쿼터를 늘리는 것은 일견 당연해 보일 수도 있다.

적어도 숫자상으로는 별 차이가 없다.

문제는 심리적 요인이다.

쿼터가 늘어났다는 사실 자체에 시장이 흔들리 수 있는 것이다.

진정으로 유가 하락을 막으려는 의사가 있다면 인도네시아의 회원국 복귀를 계기로 조금씩 산유량을 줄이는 국제 연대가 필요하다.

감산이 어렵다면 기존의 쿼터를 지킬 수 있는 강력한 관리에 주력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대호 대기자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