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마존 CEO 베조스, '공포의 직장' 논란에 직접 진화 나서

공유
0

아마존 CEO 베조스, '공포의 직장' 논란에 직접 진화 나서

center
사진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미국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 아마존닷컴이 '공포의 직장'으로 구설수에 오른데 대해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진화에 나섰다.

베조스 CEO는 16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보내는 내부 서한을 통해 전날 '아마존의 직원들이 무자비한 내부 생존경쟁을 겪고 있으며, 직원 중 상당수는 입사 몇 년 내에 회사를 떠난다'는 내용의 뉴욕타임즈(NYT) 보도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먼저 직원들에게 "기사가 묘사하는 건 내가 아는 아마존, 내가 매일 함께 일하는 배려심 많은 직원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보도된 것과 같은 내용을 알고 있다면 인사 담당 부서로 가져오기 바란다"고 전하고 "나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내도 좋다"고도 했다.

한편 NYT는 전날 아마존 전 직원의 말을 인용해 건강이 위급한 상황에도 눈치를 봐야 하고 직원들은 사내 툴로 서로 음모를 꾸미고 상사를 헐뜯는다고 폭로하면서 아마존을 '공포의 직장'으로 묘사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