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주간 플레이보이 "한국인 반(反) 롯데 정서는 반일민족주의 증거" 주장 논란

공유
1

日 주간 플레이보이 "한국인 반(反) 롯데 정서는 반일민족주의 증거" 주장 논란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일본의 한 주간지가 롯데 일가의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 한국인들이 롯데를 일본기업이라며 '반(反) 롯데' 성향을 보이는 것에 대해 한국인이 반일 민족주의를 극복하지 못했다는 증거라는 주장을 내놓아 파장이 예상된다.

일본의 '주간 플레이보이' 온라인판은 18일 롯데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일본과는 달리 한국에서는 전혀 다른 관점의 집안 싸움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간 플레이보이'는 롯데가 한국 기업이냐, 일본 기업이냐 여부를 따지는, 즉 기업의 정체성을 놓고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렇게 사태가 전개된 이유가 장남인 시게미쓰 히로유키 씨(신동주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인터뷰라고 설명했다.

주간 플레이보이는 한국 언론매체의 도쿄특파원의 말을 인용해 "히로유키가 일본어로 대답한 것이 파문을 일으켰다. 그 장면을 보고 많은 한국인들이 '롯데의 경영자가 한국어도 할 수 없는 것인가' '롯데를 한국 기업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라며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또 일본 매출의 10배에 달하는 한국 호텔롯데의 주주 99% 이상이 일본 기업이란 점에도 한국인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주간 플레이보이는 "히로유키 씨는 일본에서 태어나 자란 사람"이라면서 "졸업한 대학도 아오야마가쿠인 대학으로 한국어를 할 수 없는 건 당연하다"고 반박했다.

또 "롯데가 한국 기업이라는 것은 한국인들의 확신(思い込み)일 뿐, 실체는 재일한국인이 만든 일한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은 한국인이 반일 민족주의를 극복하지 못했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