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식객' 만화가 허영만이 걸어온 40년 만화인생

공유
0

'식객' 만화가 허영만이 걸어온 40년 만화인생

29일 한가람디자인미술관서 '허영만展-창작의 비밀' 전시회 개최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식객' '타짜'로 유명한 만화가 허영만의 40년 만화인생을 조명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오는 29일부터 7월 19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개최하는 '허영만展-창작의 비밀' 전시회가 그것으로, 원화와 드로잉 작품을 통해 그의 속살을 느껴볼 수 있다. 예술의전당이 국내 만화가를 초대해 전시하기는 허영만 작가가 처음이다.

작가는 1974년 '각시탈'로 만화계에 데뷔, '날아라 슈퍼보드' '타짜' '식객' '말에서 내리지 않는 무사' '허허 동의보감' 등 숱한 히트작을 낳았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를 만화가의 삶을 살도록 만든 첫 히트작 '각시탈'을 비롯해 지난 40년간 그린 15만장의 원화와 5000장이 넘는 드로잉에서 500여 점을 선별해 선보인다.

작품 창작을 위해 끊임없이 기록한 취재노트와 소소한 일상을 만화로 그린 만화일기는 허영만 작가의 '창작의 비밀'을 엿볼 수 있어 크게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첫 히트작인 '각시탈', 시청률 43%를 기록한 애니메이션 원작 '날아라 슈퍼보드', 90년대 청춘의 팬덤이자 대중문화의 폭발을 보여준 '비트', 8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타짜'', 4년간의 구상과 2년여의 취재로 한국 만화사에 우뚝 선 요리만화 '식객', 80년대 대학생의 필독서 '오! 한강' 등이 전시 메인 테마로 구성된다.

허영만 작가의 작품은 애니메이션에만 그치지 않고 캐릭터와 연출, 스토리 구성을 통해 영화와 드라마로도 제작돼 우리의 삶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요즘 작업환경은 옛날과 비교가 되지 않는다. 이번 전시에는 1974년 발행된 '각시탈'의 초판본 원화 149장이 40년 만에 처음 공개되는데, 붓과 펜으로 수정된 터치들, 글귀를 하나하나 따서 붙인 말풍선, 컷마다 빨강 혹은 흰 펜으로 기입한 수정사항, 출판사에 축소와 확대를 요청한 코멘트 등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만화책 속의 작은 만화 컷을 200호 대형캔버스에 옮겨놓은 작품 10여 점과 실제 원화들 30여 점도 공개된다.

또 1988년부터 허영만 화실에서 2년을 함께한 제자 윤태호가 그린 허영만의 작품 '벽' '망치' 컷들이 공개되고 윤태호의 '이끼' '미생' '파인' 원화가 전시된다.

전시 큐레이터 정형탁은 "본 전시는 단순히 허영만의 히트작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허영만의 만화 도구, 소장품 화실 벽에 걸린 경구가 적힌 쪽지, 책상에 붙은 메모들까지도 전시장 곳곳에 배치해 그가 한국의 대표적인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입지를 굳히게 된 창작의 비밀과 인간 허영만으로서의 삶까지 고스란히 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허영만展-창작의 비밀'은 평일 오전 11시, 오후 2시 도슨트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매주 토요일에는 허영만 작가가 직접 관람객에게 만화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