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익형부동산 거래 증가로 주목 상업시설…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 더 플레이스'

공유
0

수익형부동산 거래 증가로 주목 상업시설…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 더 플레이스'


빌리브 에이센트 전체투시도.
빌리브 에이센트 전체투시도.

지난해 전체 건축물 거래량 대비 수익형부동산 거래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상업•업무용 건물은 총 25만 9,670건이 거래됐다. 전체 건축물 거래량(128만 7,796건)의 20.2%에 달하는 수치로, 최초로 20%대를 돌파한 것은 물론 역대 최고 기록이다.

2016년까지 약 10년 간 9~13%선을 머물던 상업•업무용 건물의 거래비율은 2017년 들어 17.4%까지 크게 뛰었다. 이후 2020년까지 하락했으나 2021년(18%)부터 다시 상승하기 시작해 지난해 20%를 돌파했다. 반면 지난해 아파트는 64만 9,652건이 거래돼 전체 건축물 거래량의 50.4%를 기록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17년간 평균 거래비율인 60.7%와 비교해 10%p 이상 낮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거래가 많았다. 상가와 오피스 거래비율은 서울(28.9%)이 가장 높았고, 인천(25.3%), 제주(24.7%), 경기(24.5%), 부산(23.7%), 강원(22.8%)을 제외한 지역들은 전국 평균(20.2%) 미만을 기록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최근 불확실성이 커진 아파트가 아닌 월세 등 임대 수익을 통해 이자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을 선택하는 선택하는 투자자들도 있다”며, “서울 등 입지가치가 높은 주요 지역에 위치한 부동산을 중심으로 최근 반등 분위기가 나타나면서 상업시설 문의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신세계건설은 ‘빌리브 에이센트 더 플레이스’의 선착순 계약을 진행 중이다. 신세계건설의 브랜드 상업시설인 빌리브 에이센트 더 플레이스는 주거상품 대비 전매제한, 대출 등의 규제가 적고, 중도금 무이자 혜택도 제공해 수요자들의 부담을 낮췄다.

신세계건설 ‘빌리브 에이센트 더 플레이스’는 주변으로 대규모 상권이 형성돼 있다. 로데오 거리와 연서시장이 인접해 있기 때문이다. 향후 상업시설이 들어서면서 메인 상권을 형성하게되면 합정 ‘메세나폴리스’, 영등포 ‘타임스퀘어’와 같은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향후 GTX-A노선, 주변 상업지구활성화 등의 개발도 완료되면 일대는 은평구 만남의 광장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상업시설 설계로는 스트리트 구조를 적용한 상업시설로 집객력을 높이고, 고객들의 체류시간을 극대화하는 동선을 구축한다.

서울 은평구 불광동 일원에 조성되는 이 상업시설은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다. 키테넌트로 메가박스(8개관, 1000석이상 규모)의 입점이 예정돼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