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권 사외이사 관료 출신 28%… 기업·금융인 영입 증가

공유
0


금융권 사외이사 관료 출신 28%… 기업·금융인 영입 증가

center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134개 상장 금융회사의 3월 중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316명으로 전체 539명의 58.6%로 집계됐다.

증권회사 64명, 생명보험 53명, 은행 43명, 금융지주 39명, 손해보험 23명, 신용카드 17명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사외이사 가운데 관료 출신이 154명으로 28.6%를 차지 가장 많았고 교수 131명, 금융인 127명, 기업인 출신 56명 등으로 집계됐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 가운데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 출신이 2016년 37명에서 올해 2월 현재 45명으로 8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문성을 고려, 기업인과 금융인 출신을 사외이사로 영입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인 출신 사외이사의 경우 2016년보다 51.4% 늘었다.

금융권 전체의 사외이사가 4.9%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또 금융인 출신이 23명 증가했고 법조·회계인도 4명 늘었다.

반면 교수 출신 사외이사는 11명이 줄었으며, 관료 출신도 7명 감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