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플레이팅,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로 사업모델 전환 후 1년 만에 매출 480% ↑

공유
0

플레이팅,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로 사업모델 전환 후 1년 만에 매출 480% ↑

푸드테크(food-tech) 스타트업 플레이팅은 지난해 8월 사업모델 전환 후 1년 만에 매출이 480% 성장하는 등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사진=플레이팅이미지 확대보기
푸드테크(food-tech) 스타트업 플레이팅은 지난해 8월 사업모델 전환 후 1년 만에 매출이 480% 성장하는 등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사진=플레이팅
푸드테크(food-tech) 스타트업 플레이팅(대표 폴 장·Paul Jang)은 지난해 8월 사업모델 전환 후 1년 만에 매출이 480% 성장하는 등 견고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플레이팅은 2015년 7월 설립한 푸드테크 기업으로 지난해부터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업체는 설립 이후 플레이팅 앱을 통해 셰프의 요리를 배달해주는 B2C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플레이팅은 강남·송파·판교 등 지역에서 30만 인분을 판매하며 마니아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플레이팅 앱 운영 중 B2B서비스 시장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한 후 2018년 8월 B2B서비스로 사업모델을 전환했다.

플레이팅은 현재 기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사들의 반응이 좋아 지속적으로 매출이 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창립 이래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B2B사업모델로 전환한 첫 달과 비교하면 480% 성장했다.
플레이팅은 지난 1년 동안 5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총 15만 인분의 점심식사를 제공했다. 정기적으로 구내식당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도 16개로 늘어났다.

초기 IT기업 고객이 다수였으나 현재는 대기업을 비롯해 외국계 기업, 스타트업으로 확대되고 있다. 현재 플레이팅의 찾아가는 구내식당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기업은 에어비앤비·넷플릭스·크래프톤(구 블루홀)·Gen.G 등이 있다.

플레이팅은 정기 서비스인 ‘찾아가는 구내식당’ 외에도 조식·간식·기업행사 등에 대한 통합적인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업체에 식사 등을 요청하면 기업의 문화, 임직원들의 연령대 등을 고려해 해당 기업에 최적화된 식단을 설계한다.

이를 위해 유명 요리학교와 호텔 출신의 플레이팅 셰프들은 직접 레서피를 개발하고 있다. 기업행사에는 행사 콘셉트에 맞은 플레이팅이나 데코레이션까지 함께 제공한다.

폴 장 플레이팅 대표는 “한국은 케이터링 산업의 태동기로 시스템과 데이터를 갖춘 푸드테크 기업이 개척하기에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판단해 작년 8월 B2B서비스 ‘찾아가는 구내식당’을 선보이게 됐다”며 “플레이팅은 미국의 제로케이터나 이지케이터 등과 같이 푸드테크를 기반으로 한 한국을 대표하는 케이터링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