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정부, 인프라 정비 등 300조원 규모 경제대책 발표

공유
0

일본 정부, 인프라 정비 등 300조원 규모 경제대책 발표

일본 정부가 2일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28조1000억 엔(약 304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경제대책)을 결정한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달 27일 새로 책정하는 경제 대책 규모를 28조 엔으로 설정할 것이라며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시사한 바 있다. / 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정부가 2일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28조1000억 엔(약 304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경제대책)을 결정한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달 27일 "새로 책정하는 경제 대책 규모를 28조 엔으로 설정할 것"이라며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시사한 바 있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일본 정부가 2일 오후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28조1000억 엔(약 304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책(경제대책)을 결정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이날 발표하는 '미래에 대한 투자를 실현하는 경제 대책' 안에는 10조7000억 엔 규모의 인프라 정비, 10조9000억 엔 규모의 중소기업이나 소규모 사업자, 지방 지원 책 등이 담겨 있다.

또 보육사와 간병인의 처우 개선 등을 지원하는 '일억총활약사회' 실현 대책과 구마모토 지진과 동일본대지진(2011년 3월) 복구·부흥에 각각 3조5000억 엔, 3조 엔이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프라 정비는 이번 경제대책의 핵심으로 초고속 열차인 '리니어 주오신칸센'의 전선(도쿄-오사카 구간) 개통(2045년 목표)을 최대 8년 앞당기기 위한 공사 등이 포함됐다.

경제대책에 투입될 재정은 내달 개원할 임시국회 회기 중 국회에 제출될 2016회계연도 제2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다.

일본 내각부는 이번 대책이 일본의 실질 국내 총생산(GDP)을 앞으로 몇 년간 1.3% 끌어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저소득층 혜택과 소비를 뒷받침하는 한편 공공 사업이 민간 투자를 끌어 들여 경기를 끌어 올릴 것이라는 판단이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달 27일 "새로 책정하는 경제 대책 규모를 28조 엔으로 설정할 것"이라며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시사한 바 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