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권용원 금투협회장 "증시 공포 펀더멘탈 대비 과도…수급개선대책 마련"

공유
0

권용원 금투협회장 "증시 공포 펀더멘탈 대비 과도…수급개선대책 마련"

증시 비상에 증권사·자산운용사 사장단들이 금융투자협회에서 긴급 회의를 가졌다. 사진=손현지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증시 비상에 증권사·자산운용사 사장단들이 금융투자협회에서 긴급 회의를 가졌다. 사진=손현지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국내 증시가 급격한 조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과 금융투자 유관기관, 증권사 사장단이 긴급회의에 나섰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29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23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증권·운용사 사장단 간담회를 열고 "시장 안정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정부와 업계의 공조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현 증시는 펀덜멘털에 비해 과도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시장상황이 더 악화되지는 않겠지만 필요시 주식시장 수급을 개선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조치들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주식시장은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고, 이탈리아 재정악화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폭락했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26일 2027.15를 기록하면서 3거래일 연속 연중 최저치를 갱신했다. 코스닥지수는 나흘 연속 급락하면서 663.07까지 밀렸다. 최근 4거래일 동안 10.89% 빠졌다.
아울러 미 연준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하면서 투자자들의 불안감은 더욱 높아졌다. 수급면에서도 외국인과 기관투자자 위주의 매도우위가 지속되자 개인투자자들의 투매도 강화되는 추세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증권회사 및 자산운용회사 대표들도 투매 분위기로 이어지는 현 시장에 대한 우려에 공감을 표했다. 또 불안심리를 자극할 수 있는 매매를 자제하는 등 시장안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협의했다.

권 회장은 "협회도 대책반을 가동하고 주식시장, 채권시장, 자금동향, 펀드시장, 외환시장, 기관투자자 매매동향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긴급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본시장의 자율적인 시스템을 강화해달라"며 "시장 플레이어들은 흔들림없이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고 요청했다.

이날 증권사 중에서는 변재상 미래에셋대우 사장,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윤경은 KB증권 사장,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 등과 운용사 중에는 민정기 신한BNP파리바 사장, 조홍래 한국투자신탁 사장 등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8시 30분 대회의실에서 한국거래소, 한국금융투자협회 등 금융투자 유관기관과 함께 금융시장 상황 점검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