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석유공사, 전국 9개 석유비축기지 긴급 실태점검

공유
0

석유공사, 전국 9개 석유비축기지 긴급 실태점검

김동섭 사장, 울산비축기지 현장 방문

김동섭(가운데) 석유공사 사장이 울산비축기지 해상입출하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공사이미지 확대보기
김동섭(가운데) 석유공사 사장이 울산비축기지 해상입출하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공사
김동섭(앞쪽) 석유공사 사장이 울산비축기지 해상입출하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김동섭(앞쪽) 석유공사 사장이 울산비축기지 해상입출하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는 김동섭 사장이 전국 9개 석유비축지지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울산비축기지를 방문한 김 사장은 해상 작업선에 승선해 부이(Buoy) 등 해상 원유 입출하 장비의 유지보수 상태를 직접 확인했다.

부이란 해상에 설치한 원유 입출하시설로 유조선의 원유를 육상 저장시설로 이송하는데 사용한다.

김 사장은 육·해상 현장 시설물의 안전관리 이행상태를 점검한 후 “해상 원유 입출하 도중 사고가 발생하면 바로 국가적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어떠한 사고도 발생치 않도록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어달라” 고 부탁했다.

현재 석유공사는 전국 9개 지역(울산·거제·여수·서산·구리·평택·용인·동해·곡성)에 9670만 배럴의 비축유를 저장하고 있다.

이는 비상사태 발생 등으로 국내에 원유도입이 중단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약 111일 간 각종의 국내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는 양이다.

공사는 1980년 석유비축사업을 개시한 이후 국제에너지기구(IEA) 등과 공조해 지금까지 총 여섯 차례에 걸쳐 국내에 비축유를 방출해 에너지 안정수급에 기여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