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 연휴 5일간 212만명 열차 이용… 20일 44만명 최다

공유
0

설 연휴 5일간 212만명 열차 이용… 20일 44만명 최다

코로나 19 방역체제 완화 이전인 지난해 129만명에 그쳐


 KTX는 설연휴 5일동안 131만명, 하루 평균 26만명 이용했다. 사진=코레일이미지 확대보기
KTX는 설연휴 5일동안 131만명, 하루 평균 26만명 이용했다. 사진=코레일

설 연휴기간 5일 동안 200만명 넘게 열차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설 특별수송 기간인 지난 20일부터 5일 동안 모두 212만 명이 열차를 이용했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 19 방역체제 완화 이전인 지난해 설명절 6일간 열차이용객 129만명과 비교해 크게 증가한 수치다.
일평균 이용객도 올해 42만명의 반인 21만명 정도였다.

KTX는 131만 명(일평균 26만명), 일반열차는 81만명(일평균 16만 명)이 타고 내렸다.

이용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연휴 시작 전날인 20일로 44만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이용객은 42만 명으로, 창측 좌석만 판매했던 지난해 설과 비교해 약 2배로 늘었다.

앞서 코레일은 설 대수송에 대비해 안전과 방역을 중점적으로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하고 20일부터 5일 동안 24시간 비상대책본부를 운영했다.

구혁서 코레일 여객마케팅처장은 “열차 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준 이용객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안심하고 열차를 타실 수 있도록 안전 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