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회천신도시 명품입지 선점... 높은 프리미엄 예고된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

공유
0

회천신도시 명품입지 선점... 높은 프리미엄 예고된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 투시도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 투시도
양주 회천신도시의 중심입지를 선점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가 순조롭게 조합원 모집을 이어가고 있다.

이 단지는 총 6만 3400가구 유입이 예정된 경기도 양주신도시에 예정돼 있다. 양주신도시는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상승세를 기록 중인 지역으로, 크게 옥정신도시와 회천신도시로 구분된다. 옥정신도시는 지난 2020년 말에 준공이 완료됐으며, 회천신도시는 2025년 말에 준공 예정이다.

준공이 가까워진 만큼 회천신도시 전역에서는 택지개발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이를 등에 업고 전국 주택시장의 기준으로 평가되는 경기권 전반에도 청신호가 들어왔다. 호재가 확실한 만큼 회천신도시의 더 높은 상승세가 기대된다.

그 중에서도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는 1호선 회정역(예정) 역세권과 GTX-C 노선의 프리미엄을 모두 누릴 수 있는 회천신도시 노른자 입지에 계획되어 있어 호평받고 있다. 향후 교통망 개발 호재에 따른 수혜가 톡톡할 전망이다. 먼저 1호선 회정역 신설은 단지에서 직선 거리 600m 위치에 예정된 상태다. 향후 역세권을 중심으로 각종 인프라가 들어서게 되며, 역세권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세종포천고속도로, 양주IC, GTX-C 노선까지 다양한 광역교통망도 인접해있다. 양주를 시작으로 삼성을 거쳐 수원까지 이어지는 GTX-C의 개통이 완료될 경우, 강남생활권 공유가 한층 수월해진다. 또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포천 및 파주와 연결돼 수도권 접근성도 대폭 강화된다.

실수요자들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했다.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는 지역 개발사업에 따른 수혜도 기대할 수 있다. 현재 양주 테크노밸리가 남방동과 마전동 일원 21만㎡여 부지에서 활발하게 조성 중이기 때문이다. 해당 사업은 지역 상승세를 견인할 것으로 전망되는 굵직한 사업으로, 1조 8686억원의 생산유발효과 및 4373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추산된다.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는 지하 2층, 지상 27층 규모로 조성된다.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59㎡‧84㎡ 중소형 특화평면으로 전 세대(304세대 예정)를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단지는 양주 회천신도시를 대표할 만한 주거 랜드마크로서 건축미학을 담은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선보인다. 또한,단지 내에 중앙광장과 어울림마당, 주민운동시설 등 주민 편의시설과 풍성한 조경공간을 마련해 입주자들의 건강관리 및 힐링 라이프 실현을 도모한다.

주변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가까이 이마트, LF스퀘어 복합단지 등 대규모 쇼핑시설이 다양하게 들어서 있다. 인근 옥정신도시가 품은 다채로운 인프라도 손쉽게 누릴 수 있다. 자녀의 안전한 통학과 학습능률 향상도 기대된다. 도보 5분 거리, 반경 600m 내에 회정초, 덕계초, 덕계고, 고암초‧중 등 9개의 초, 중, 고교가 위치해 교육 여건이 탄탄하기 때문이다. 쾌적한 자연경관은 덤이다. 인근의 청담천을 비롯해 옥정체육공원, 고장산, 덕계저수지 등 풍부한 녹지와 수변공간이 자리해 힐링 라이프를 예고한다.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 조합관계자는 “신설되는 GTX-C와 1호선을 바탕으로 우수한 강남 접근성과 높은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고 회천신도시의 풍부한 인프라 확보를 통한 월등한 주거만족도도 기대된다”며 “청약통장이 필요하지 않고 전매제한도 적용되지 않으며, 지역 시세 대비 가격이 1억원 이상 저렴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로, 향후 시세차익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전했다.

‘양주 회정역 파밀리에’의 시공은 신동아건설이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 신뢰성이 우수하며, 사업 진행도 빠르게 전개된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