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나희승 한국철도 사장, 방역·안전 현장경영 본격화

공유
0

나희승 한국철도 사장, 방역·안전 현장경영 본격화

청량리승무사업소 현장 점검...전동차·직원 보건상황 살피고 안전운행 당부

한국철도(코레일) 사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청량리전동차승무사업소에서 출무신고 절차와 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철도(코레일) 사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청량리전동차승무사업소에서 출무신고 절차와 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한국철도(코레일) 나희승 사장이 취임 후 코로나 방역과 열차 안전을 위한 현장경영에 들어갔다.

나 사장은 15일 서울 청량리전동차승무사업소와 열차승무사업소를 잇따라 방문해 직원들의 보건 관리 상황을 살피고 안전운행을 당부했다.

나 사장은 승무 직원이 열차에 오르기 앞서 시행하는 건강상태 체크, 코로나19 증상 유무와 음주여부 점검 등 출무신고 과정 전반에 대해 보고를 받고 열차 안전운행을 위해 직원 보건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나 사장은 청량리역을 찾아 맞이방과 타는 곳의 비접촉식 발열측정기와 에어샤워방식 살균 장치 등의 코로나 방역 상황을 살펴봤다.

특히 선로전환기 동파방지, 제설장비 준비실태 등 동절기 안전 위험요인에 대한 대응 상황도 점검했다.

나희승 사장은 지난달 26일 한국철도 사장에 취임한 이후 서울역을 방문해 코로나 방역 태세와 안전관리 실태 등을 점검하는 현장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조호권 청량리역장은 "겨울철에는 강설, 한파, 화재 등 안전사고의 가능성이 높다"며 "이러한 여러 위험요인에 체계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희승 사장은 직원의 보건은 개인의 안전은 물론 고객의 건강과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하고 꼼꼼하게 관리돼야 한다"며 "개인의 위생과 코로나19 대응 태세에 소홀함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