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박사 진단] 미국 CPI 물가지수 피크아웃, 필립스곡선과 고용보고서

공유
5

[김박사 진단] 미국 CPI 물가지수 피크아웃, 필립스곡선과 고용보고서

너무 좋은 고용보고서 "자이언트스텝 금리인상"

미국 뉴욕증시 모습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증시 모습
미국 CPI 물가지수 상승률이 드디어 정점을 통과해 하락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미국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다우지수와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 가상화폐 시장이 들썩거리고 있다.

7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현지의 전문가들은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동기대비 8.7% 오르며 전월치인 9.1% 상승보다는 소폭 둔화했을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증시 전문가 컨센서스가 8.7%로 6월의 9.1%에 비해 0.4%포인트 낮아진다는 것이다. 물가 피크아웃이 사실로 확인 될 경우 연준이 뉴욕증시 예상보다 금리 인상을 빨리 중단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다만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동기대비 6.1% 오르며 전월치(5.9%↑)보다 상승 폭이 더 가팔라졌을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주 미국 뉴욕증시의 최대 관심은 CPI 물가지수이다. 뉴욕증시는 물가 지표에 따라 변동성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증시에서는 미국의 소비자물가를 비롯해 생산자물가, 기대 인플레이션 등 주요 물가 지표가 연이어 발표된다. 물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행보를 결정지을 핵심 지표이다. 강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확인될 경우 연준이 9월 FOMC에서 세 차례 연속 75bp(0.75%포인트, 1bp=0.01%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수 있어서이다.

반대로 피크아웃이 확인되면 금리인상 속도 조절이 예상된다. 요즈음 뉴욕증시에서는 연준이 시장의 예상보다 금리 인상을 빨리 중단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불거지며 투자심리를 개선시켰다. 고욥보고서는 이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노동부에 따르면 미국의 7월 52만8천 명 증가하면서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25만8천 명 증가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실업률은 3.5%로 집계되며,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20년 1~2월에 기록한 수치로 복귀했다. 3.5%의 실업률은 반세기래 최저 수준이다.고용 지표로 볼 때 미국의 경기 침체는 과장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연준의 대표적인 매파 성향 인사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연말 기준금리가 3.75%~4%까지 인상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올 금리가 1.5%포인트 가량 추가로 인상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비둘기파 성향 인사인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도 9월에 75bp 인상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선물(FF) 시장 참가자 중 68%가 9월 FOMC에서 75bp 인상을 점쳤다. 7월 고용 지표가 발표되기 전 34% 수준을 나타냈던 9월 75bp 인상 가능성이 급격하게 높아졌다.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7월 고용지표 발표 후 급등하며 2.86%대까지 고점을 높였다. 2년 물 수익률도 폭등해 3.24%대로 껑충 뛰었다. 지난 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36% 올랐다. 나스닥 지수는 2.15% 상승했다. 반면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0.13% 하락했다.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8월8일= 고용추세지수, AIG, 소프트뱅크, 테이크투 인터랙티브, 타이슨 푸드 등 실적

8월9일= 전미자영업연맹(NFIB) 소기업 낙관지수, 2분기 생산성, 단위노동비용 예비치, 8월 경기낙관지수, 코인베이스, 윈 리조트, 하얏트호텔, 트리바고, 랄프 로렌, 힐튼 등 실적
8월10일=소비자물가지수(CPI) 도매재고,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 연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 연설, 월트 디즈니, 혼다 모터스, 폭스 코퍼레이션, 웬디스 등 실적

8월11일= 생산자물가지수(PPI) 신규실업보험 청구자 수 리비안, 시멘스, 워비 파커 등 실적

8월12일=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 수출입물가지수

지난 주말 뉴욕증시는 7월 고용이 많이 증가했다는 소식에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우려가 강화되면서 혼조세였다.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6.65포인트(0.23%) 오른 32,803.47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75포인트(0.16%) 떨어진 4,145.19를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63.02포인트(0.50%) 밀린 12,657.56으로 거래를 마쳤다.

AMC 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회사가 우선주 형태로 주식을 발행해 특별 배당에 나설 것이라고 밝히면서 주가가 크게 하락했다가 다시 급반등해 무려 19%가량 상승했다. 버진 갤럭틱의 주가는 첫 상업 비행 일정을 연기했다는 소식에 17%가량 하락했다. 질로우의 주가는 주택시장 둔화를 반영한 3분기 실적 전망치를 내놓으면서 크게 하락했다. 워너브러더스 디스커버리는 2분기 손실 전환됐다는 소식에 16% 이상 떨어졌다.

지난 주말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69포인트(0.72%) 높은 2,490.80에 장을 마쳤다. LG에너지솔루션[373220](0.68%), SK하이닉스[000660](1.03%),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2.29%), LG화학[051910](5.42%), 삼성SDI[006400](1.53%) 등이 상승했다.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 즉 전망치 평균을 하회한 네이버는 2.38% 하락했다. 네이버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2조45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3.0%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천362억으로 작년 동기 대비 0.2% 늘어났다. 현대차[005380](-1.02%), 카카오[035720](-0.61%), 기아[000270](-0.98%) 등도 하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6.48포인트(0.79%) 오른 831.64에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4.14%), HLB[028300](2.15%), 셀트레온제약(4.27%), 알테오젠[196170](3.34%) 등 바이오 주와 에코프로[086520](12.21%)가 큰 폭 상승했다. 에코프로비엠[247540](-3.13%), 카카오게임즈[293490](-1.03%)는 하락했다.

이런 가운데 " 반도체 칩4 동맹" 예비회의에 한국이 참여하기로 미국 측에 통보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동안 대대적 보복을 예고해 온 중국의 반응이 주목된다. 미국이 한·미·일·대만 간 반도체 공급망협의체인 이른바 '칩4' 참여 여부와 관련해 예비 회동을 하자고 한국에 제안했다. 여기에 대해 우리 정부가 美측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인 '칩4'는 중국 경제목적을 갖고 있는 만큼 중국의 반발이 있을 수 있다. 칩4 동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미국, 일본, 한국, 대만 4개국간의 반도체 동맹이다. 반도체 분야에서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다. 미국에서는 팹4(Fab4)로 표기한다. 미국은 반도체 설계기술 및 장비, 한국은 메모리, 대만은 파운드리, 그리고 일본은 장비 분야에 특히 강점을 가지고 있다. 'Chip4' 4개국은 전 세계 반도체 장비의 73%, 파운드리의 87%, 설계 및 생산의 91%를 장악하고 있다. Chip4 동맹이 잘 유지되면 중국의 반도체 산업을 견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예비 회동이 그 자체로 최종 참여를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뉴욕증시에서는 한국의 참여 쪽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이더리움은 9월 19일을 목표일로 '머지(the Merge)' 업그레이드를 추진 중이다. 이더리움 개발자들은 이르면 2023년, 늦어도 2024년에는 머지 이후 모든 단계를 거쳐 이더리움2.0 업그레이드가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더리움은 업그레이드가 완료되면 거래 속도가 크게 빨라지고 채굴 방식도 바뀐다. 부테린은 "이번 업그레이드 이후 이더리움이 기술적으로 완숙한 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더리움2.0에서 특히 주목받는 것은 주조 방식 변화다. 이더리움은 현재 비트코인과 동일한 작업증명(PoW) 방식으로 주조된다. 작업증명 방식은 흔히 채굴이라고 불리는 '수학문제'를 풀어내는 방식으로 코인을 주조하는 것이다. 이더리움은 이를 지분증명(PoS)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PoS는 각자 보유한 지분율에 따라 거래 내역을 검증하는 방식이다.

테슬라가 연례 주총을 통해 주식 3대1 액면분할을 결의해 액면분할이 완료됐다. 테슬라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17일 모든 주주는 1주 당 2주를 받으며, 액면분할은 8월 25일 장부터 적용된다. 테슬라의 액면분할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 2020년 5대1로 주식을 분할했었다. 당시 주식분할 발표에서 시행 일까지 테슬라의 주식은 60% 정도 급등했다. 이번에는 19% 정도 상승했다. 액면분할 완료에도 테슬라의 주가는 오히려 급락했다. 액면분할이 완료돼 액면분할 호재가 소진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6.63% 급락한 864.51달러를 기록했다. 테슬라는 또 중국발 공급망 혼란이 정리되지 않고 있고, 미중 긴장 고조로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게다가 머스크 CEO는 트위터 인수를 둘러싸고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 같은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주식 액면분할 완료에 테슬라가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