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박사 진단] 재닛옐런 GDP 2분기 연속 마이너스 "그래도 경기침체는 아니다"

공유
0

[김박사 진단] 재닛옐런 GDP 2분기 연속 마이너스 "그래도 경기침체는 아니다"

재닛 엘런 미국 재무장관
재닛 엘런 미국 재무장관
연준 FOMC가 자이언트스텝 금리인상을 예고하면서 뉴욕증시 비트코인에 긴장감이 돌고 있으나 재닛옐런은 "경기침체 후폭풍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25일 NBC방송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해 "일자리 창출이 일부 더뎌질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그것이 경기침체라고는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닛 옐런 장관은 "경기 침체는 경제 전반이 취약해지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한 상황을 현재 보고 있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뉴욕증시 일각에서는 미국에서는 치솟는 인플레이션에 따른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경기침체가 도래할 것이라는 강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0.75%의 '자이언트 스텝' 금리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이달 말 회의에서도 자이언트 스텝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자이언트 스텝 금리인상에 대해 뉴욕증시와 비트코인이 어떻게 반응할 지가 변수이다. 미국 뉴욕증시는 물론 달러환율 국제유가 가상암호화폐 국제금값 국채금리등도 연준 FOMC의 자이언트 스텝과 그 이후 나올 제롬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을 주목하고 있다. 뉴욕증시에서는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발표도 변수이다. NXP반도체 애플, 아마존, 인텔, 화이자, 마스터카드, 프론티어 그룹, 허니웰, 사우스웨스트 에어, 쉘, 칼라일 그룹, PG&E, 허쉬, 허츠 글로벌 등이 실적을 낸다.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코카콜라, 맥도날드, 제너럴 모터스, 3M, UPS, 비자, 킴벌리 클라크, LVMH, 제너럴 일렉트릭, 치폴레 등도 실적발표를 준비 중이다.

골드만삭스 등 대부분 뉴욕증시의 투자은행들은 연준이 이번 FOMC에서 전달과 같이 75 베이시스포인트(0.75% 포인트, 1bp=0.01%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보고있다. 한때 뉴욕증시에서 100bp 즉 1% 포인트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최근 연준 인사들의 발언과 경제 지표 등을 고려할 때 75bp 인상 쪽이 유력하다. 변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다음 회의에서의 금리인상 가이던스를 어떻게 제시하느냐이다. 뉴욕증시는 특히 연준이 9월 이후 회의에서의 긴축의 강도를 조정할지 여부 등을 주시하고 있다.
이번 주에는 미국의 주요 빅테크 기업의 실적도 한꺼번에 나온다. 뉴욕증시 최대 대장주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업체 메타 플랫폼스 등이 실적을 발표한다. 이어 보잉과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비자, 마스터카드 등도 실적을 공개한다. 이번 주에는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지수도 발표된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6월 근원 PCE 가격지수가 전년동기대비 4.7% 올랐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월과 같은 수준이다. 지난주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상승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지난 한 주 동안 1.95% 올랐다. S&P500 지수는 2.55% 상승했다. 나스닥 지수는 3.33% 뛰었다.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표 발표 및 연설 일정

7월25일=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국가활동지수(CFNAI)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 NXP반도체 실적
7월2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시작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 신규주택판매 소비자신뢰지수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코카콜라, 맥도날드, 제너럴 모터스, 3M, UPS, 비자, 킴벌리 클라크, LVMH, 제너럴 일렉트릭, 치폴레 등 실적 발표
7월27일= FOMC 정례회의 2일 차, 금리 결정 및 통화정책 성명서 발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기자간담회, 내구재수주, 잠정주택판매, 보잉, 메타 플랫폼스, 포드, 퀄컴, 엣지, 티모바일, 힐튼, 크래프트 하인츠 실적
7월28일= 신규실업보험 청구자 수,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애플, 아마존, 인텔, 화이자, 마스터카드, 프론티어 그룹, 허니웰, 사우스웨스트 에어, 쉘, 칼라일 그룹, PG&E, 허쉬, 허츠 글로벌 실적 발표
7월29일= 개인소비지출(PCE) 개인소득, 7월 시카소 연은 구매관리자지수(PMI)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확정치 고용비용지수 아스트라제네카, BNP파리바, 소니 실적

지난 주말 미국 뉴욕증시가 '스냅발(發) 충격'으로 반등세에 제동이 걸렸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7.61포인트(0.43%) 내린 31,899.29에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7.32포인트(0.93%) 떨어진 3,961.63에, 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5.50포인트(1.87%) 떨어진 11,834.11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뉴욕증시는 사흘 연속 상승장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 기간에 나스닥 지수는 사흘간 매일 1% 이상의 상승률로 반등을 주도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