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솔루션, MS와 태양광 동맹…종합 에너지기업 도약"

공유
0

한화솔루션, MS와 태양광 동맹…종합 에너지기업 도약"

마이크로소프트 태양광 프로젝트에 2.5GW 이상 모듈 공급

한화큐셀이 2021년 건설한 미국 텍사스주 태양광시스템. 사진=한화큐셀이미지 확대보기
한화큐셀이 2021년 건설한 미국 텍사스주 태양광시스템. 사진=한화큐셀
한화솔루션이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글로벌 태양광 동맹을 맺는다.

한화솔루션은 MS와 친환경 에너지 확산과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협약에 따라 MS와 공동으로 다양한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또 올해부터 MS가 전력 구매 계약(PPA)을 체결할 태양광 발전소에 2.5GW(기가와트시) 이상의 모듈을 순차 공급한다.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위한 설계·구매·시공(EPC)도 한화솔루션이 담당한다. 이처럼 글로벌 대형 ICT 기업이 태양광 기업과 직접 협업을 통해 대규모 재생 에너지를 조달하는 것은 업계 최초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 대표는 "MS와 파트너십 체결은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모듈 제조 기업을 넘어 글로벌 기업과 협력하는 종합 에너지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의미"라면서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솔라 허브를 기반으로 종합 에너지 선두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역량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브래드 스미스 MS 사장은 "안정적인 태양광 에너지 공급망을 확보하는 것은 글로벌 기업의 탄소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필수적"이라면서 "미국 내에서 태양광 제품을 통합 생산하는 한화솔루션과 협업이 MS의 신속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화솔루션은 연내에 기존 조지아주 달튼 공장의 연간 태양광 생산 능력을 1.7GW에서 5.1GW로 늘리고, 내년 말까지 인근 카터스빌에 잉곳웨이퍼·셀·모듈을 각각 연간 3.3GW씩 통합 생산하는 솔라 허브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