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총·30개 업종 단체들 "노동계 파업은 집단 이기주의적 행동"

공유
0

경총·30개 업종 단체들 "노동계 파업은 집단 이기주의적 행동"

25일 공동 성명 발표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상근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회의실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단체 공동성명'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경총이미지 확대보기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상근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회의실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단체 공동성명'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경총
"노동계의 총파업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전 국민적 노력을 외면하는 집단 이기주의적 행동이다."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 부회장은 25일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공동성명 발표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에 대해 즉각 중단과 운송 복귀를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노총은 지하철·철도 등 국가 경제와 국민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파업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공공분야 혁신을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 "지하철·철도 등 공공분야 노조의 주요 요구사항은 정부 정책이나 입법과 관련된 사실상 정치파업으로 목적의 정당성이 없는 불법파업"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도 요구했다. 그는 "노동계는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를 훼손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와 투쟁을 중단해야 하고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처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계의 노조법 제2조·제3조 개정 요구가 시장경제 질서와 노사관계 원칙에 맞지 않고 불법 쟁의행위를 증가시키고 산업현장을 노사갈등의 장(場)으로 만들 것이 우려되며,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산업현장의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동성명에는 경총을 비롯, 노동계 총파업으로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한국시멘트협회·한국자동차산업협회·한국철강협회·한국해운협회 등 30개 주요 업종별 단체가 참여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