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화학, 임원 인사 단행…차동석 CFO 사장 등 21명 승진

공유
0

LG화학, 임원 인사 단행…차동석 CFO 사장 등 21명 승진

'성과주의' 기반 양극재 사업총괄 이향목 전무도 부사장 승진

LG화학은 23일 2023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은 LG그룹 여의도 트윈타워 사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LG화학은 23일 2023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은 LG그룹 여의도 트윈타워 사옥. 사진=뉴시스
LG화학이 23일 이사회를 열고 2023년 정기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인사에서는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6명 △상무 신규 선임 12명 △수석연구위원 1명 등 총 21명의 인사가 결정됐다.

회사 측은 이번 인사와 관련 '미래 준비'에 초점을 맞춰 친환경소재·전지소재·글로벌신약 등 3대 신성장동력 추진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주요 승진 인사를 살펴보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최고위기관리책임자(CRO)를 맡고 있는 차동석 부사장이 이번 인사를 통해 사장으로 승진했다.

차동석 사장은 회계·금융·세무·경영진단 등의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재경 전문가다. 2019년 9월 CFO에 부임한 뒤 적극적으로 사업을 지원해왔고, 재무건전성 등 펀더멘달을 공고하게 다진 성과를 인정받았다.

부사장으로 승진한 이향목 전무는 현재 양극재사업부장을 맡고 있다. 이향목 부사장은 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으로 지난 2017년 1월 양극재사업부장을 맡아 사업을 성장시켰다.

전무에서는 6명이 승진했다. ABS 생산·기술 전문가인 선우지홍 전무는 중국 현지에서 글로벌사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성과로 전무로 승진했다.

송병근 전무도 중국혜주ABS생산법인장으로 2019년 부임한 후 수익성 확대 및 재무구조 개선 등에서 성과를 냈다.

이화영 전무는 미주·유럽 등 글로벌 영업전문가로 평갑다고 있다. 2021년 12월 PO사업부장을 맡아 사업포트폴리오 재편 및 전략 수립을 통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전무로 승진했다.

김동춘 전무는 첨단소재 사업 전략 및 신사업 발굴을 맡아왔으며, 최영민 전무는 양극재 개발와 기반기술 고도화 등 양극재 개발을 주도했다.

박희술 전무는 생명과학 분야 경영전략 담당을 맡아 중장기 전략방향을 수립했다.

LG화학은 "이번 인사는 △철저한 사업 성과 기반의 승진인사 △신성장 동력 육성을 위한 조직 역량 제고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조직 고도화 △고객가치 제고를 위한 마케팅 역량 강화 등을 고려해 결정했다"면서 "이를 통해 '글로벌 탑 과학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근본적인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은 23일 정기 임원 인사를 통해 차동석(왼쪽)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사장으로, 이향목 양극재 사업부장(전무)도 전무로 승진시켰다. 사진=:LG화학이미지 확대보기
LG화학은 23일 정기 임원 인사를 통해 차동석(왼쪽)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사장으로, 이향목 양극재 사업부장(전무)도 전무로 승진시켰다. 사진=:LG화학


◇ 사장 승진
▲ 차동석 CFO 겸 CRO

◇ 부사장 승진
▲ 이향목 양극재사업부장

◇ 전무 승진
▲ 선우지홍 중국용싱ABS생산법인장▲ 송병근 아크릴사업부장▲ 이화영 Sustainability사업부장▲ 김동춘 IT소재사업부장▲ 최영민 전지소재연구소장▲ 박희술 Specialty Care사업부장

◇ 상무 신규선임
▲ 김희석 ▲ 변기대 ▲ 박양태 ▲ 김성덕▲ 최병철 ▲ 김우성 ▲ 신영철 ▲ 곽상진▲ 황인철 ▲ 소진언 ▲ 김경석 ▲ 김동호◇ 수석연구위원 승진▲강동균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