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추운 겨울 계속될 것…내년 경제 성장 1%대 예상"

공유
0

전경련 "추운 겨울 계속될 것…내년 경제 성장 1%대 예상"

7일 2023년 경제‧산업전망 세미나 개최

조동철 KDI 교수가 7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3년 경제·산업 전망 세미나'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전경련이미지 확대보기
조동철 KDI 교수가 7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3년 경제·산업 전망 세미나'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전경련
글로벌 통화긴축에 따른 경기침체가 본격화되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률이 1%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조동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교수는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주최로 7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3년 경제‧산업전망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IMF 등 국제기구들이 내년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하고 있어 코로나19 이후 수출 위주의 회복세를 보인 한국경제에 좋지 않은 여건"이라며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현재 2.1%이나 전망치를 1%대로 낮출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조교수는 내년도 한국경제 성장률 하향 조정 요인으로 수출 증가세 축소와 가계부채 부실화에 따른 민간소비 둔화를 꼽았다. 그는 "수출은 글로벌 경기 침체의 여파로 증가율이 상당폭 감소할 것으로 보이고 민간소비는 코로나19 방역완화 등 긍정적 요인이 있으나 가파른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 취약계층들의 한계상황 직면, 주택가격 조정 등 리스크 요인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국 통화긴축에 따른 금리와 환율 전망에 대한 발제를 맡은 박석길 JP모건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내년 초 미국 정책금리 상단은 4.75%, 한국 기준금리는 3.75%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며 원화 가치는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미국이 당분간 통화긴축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국은행도 미국과의 과도한 금리 차이를 방지하기 위해 11월부터 향후 세 차례의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0.25%p(포인트)씩 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환율과 관련해서는 "주요 교역국의 통화 약세가 지속되고 무역수지의 회복 속도도 더딜 것으로 보여, 최소 내년 상반기까지는 원화 가치가 약세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전경련은 2023년 국내 주력산업 판도에 대해 조선업은 호조, 반도체·자동차는 혼조세, 석화는 부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먼저 조선업은 카타르 LNG 운반선 잔여물량 및 모잠비크 프로젝트 등 LNG 운반선 발주에 따른 신조선가 상승이 2분기까지의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반도체은 소비자용 시장수요 부진 및 수요처들의 재고 조정 여파로 메모리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는데, 서버 수요 역시 약세로 전환됨에 따라 올해 4분기부터 강도 높은 재고 조정이 예상된다. 자동차는 지난 2년간 반도체 공급 부족 및 누적 대기수요로 자동차 산업은 낮은 재고·인센티브의 수혜를 보았지만, 내년에는 자동차 생산이 정상화하는 가운데 소비 위축으로 자동차 수요가 하향 정체함에 따라 재고·인센티브가 상승하고 업종 손익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철강 국내 철강 수요는 자동차 생산 증가 및 선박 건조 확대로 자동차, 조선의 수요 호조가 기대되는 반면, 주택거래 위축 및 경기침체 우려로 건설, 가전 등의 수요 부진이 예상된다. 석유화학은 원유, 가스, 석탄 등 에너지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어 원가 부담이 높은 가운데 금리 상승에 따른 수요 위축, 중국의 공급 증가가 겹쳐 석유화학 업계가 삼중고를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한국경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과다한 민간부채 등으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정부지출을 늘리기에는 재정 건전성이 문제고 금리를 낮출 수 있는 여건도 안되기 때문에 거시정책 카드가 마땅치 않다"며 "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불합리한 규제 혁파와 낙후된 노동시장 혁신 등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