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아, 9월 판매 총 24만9146대…전년比 11%↑

공유
0

기아, 9월 판매 총 24만9146대…전년比 11%↑

스포티지 4만2168대, 셀토스 2만8847대로 1·2위

기아 스포티지. 사진=기아이미지 확대보기
기아 스포티지. 사진=기아
기아의 9월 국내·외 판매 실적이 스포티지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인기에 힘입어 모두 증가했다.

기아는 지난 9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9대, 해외 20만9137대 등 총 24만9146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22만4357대)대비 11% 증가한 수치다. 이 중 내수는 11.8%, 수출은 10.9% 올랐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216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8847대, 쏘렌토가 2만122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는 전년 동월(3만5801대) 대비 11.8% 증가한 4만9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5335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K8 3990대, 레이 3860대, K5 2055대, 모닝 1940대 등 총 1만3000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비롯한 RV 모델은 스포티지 4441대, 셀토스 3513대, 니로 2361대 등 총 2만1325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303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684대가 판매됐다.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18만8556대) 대비 10.9% 증가한 20만9137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 실적의 경우, 스포티지가 3만7727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만5334대, K3(포르테)가 1만4952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향후 경쟁력 있는 신차와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