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쌍용차, 9월 1만1322대 판매…"토레스 효과 톡톡"

공유
0

쌍용차, 9월 1만1322대 판매…"토레스 효과 톡톡"

토레스, 출시 이후 월 최대 판매 4685대 기록

쌍용차 토레스. 사진=쌍용차이미지 확대보기
쌍용차 토레스.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신차 토레스 인기에 힘입어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쌍용차는 지난 9월 내수 7675대, 수출 3647대를 포함 총 1만1322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축소에도 불구하고 토레스 판매 증대에 힘입어 내수와 수출이 동반 상승한 가운데 올해 월 최대 판매 기록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2배 가까운 90.3% 증가했으며, 누계 대비로도 29.4% 증가했다.
내수는 토레스 효과로 올해 처음으로 7000대 판매를 넘어서며 지난 2020년 12월(8449대) 이후 21개월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98.9% 크게 증가했다.

특히 토레스는 출시 이후 최대 실적인 4685대를 기록하며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하는 등 지난 7월 출시 이후 3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를 기록하며 내수 상승세를 이끌었다.

수출 역시 토레스가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 본격적인 선적을 시작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74.4%, 누계 대비로도 49.3% 증가하는 등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쌍용차는 "내수와 수출이 동반 상승하며 1만1000대를 돌파하는 등 올해 월 최대 판매를 기록했다"며 "시장에서의 토레스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내수는 물론 글로벌 시장 공략 확대와 함께 토레스 적기 공급을 통해 하반기 판매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