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글로비스, 美 중고차 경매업체 인수…"25년 이후 3000억 매출 목표"

공유
0

현대글로비스, 美 중고차 경매업체 인수…"25년 이후 3000억 매출 목표"

온라인 중심 경매장 중심으로 사업 진행


미국 중고차 경매장 운영업체 GEAA.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중고차 경매장 운영업체 GEAA. 사진=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가 미국 중고차 경매업체를 인수하며 글로벌 중고차 사업에 속도를 낸다.

현대글로비스는 미국 중고차 경매장 운영업체 GEAA(Greater Erie Auto Auction)를 인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현대글로비스 미국 법인이 GEAA 지분 100%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GEAA는 자동차 관련 사업이 발달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 2003년부터 중고차 경매사업을 한 유력 업체다. 20만㎡(약 6만평) 부지 경매장에서 5개의 경매 레인을 통해 연간 2만대에 달하는 경매를 취급한다. 4000여 딜러가 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뉴욕, 오하이오 등 차량 거래 주요 시장 지역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 이용 편의성, 다른 경매장보다 저렴한 수수료 등 GEAA의 강점을 내세워 인근 클리블랜드, 피츠버그 등 신규 지역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GEAA는 오프라인 중심 경매를 운영했지만, 현대글로비스의 다채널 네트워크 경매, 증강현실 등 디지털 기술력을 단계적으로 도입해 온라인 중심 경매장으로 탈바꿈할 방침이다.

회사는 올해를 시작으로 사업을 점차 확장해 2025년에는 미국 주요 도시 내에 경매장 6곳을 확보하고, 경매장과 연계해 도매·소매·수출 등 다방면으로 사업을 펼쳐 2025년 이후 연간 3000억원대의 현지 매출을 올리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인수를 통해 현대글로비스는 성장하는 미국 중고차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 높일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에 따르면 미국의 중고차 판매율은 매년 신차 판매율의 약 2배 이상을 기록하며 지난 10년간 꾸준히 성장했다. 2019년 중고차 판매량은 4080만대로 신차(1700만대) 대비 2.4배에 달했다. 미국 완성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지난 여름 온라인 중고차 거래 플랫폼인 브라보(CarBravo)를 선보인 것도 이를 염두에 둔 것이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GEAA의 현지 노하우와 글로비스의 글로벌 물류·유통 네트워크, 전문적 경매장 운영 역량이 결합해 사업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인수를 시작으로 향후 미국의 여러 주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 확대에 속도를 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