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케미칼, 첫 TCFD 보고서 발간…기후변화 대응 전략 담았다

공유
0

SK케미칼, 첫 TCFD 보고서 발간…기후변화 대응 전략 담았다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과정 발생되는 온실가스 감축
내년 과학기반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 가입 예정

SK케미칼 기후변화대응 보고서 표지. 사진=SK케미칼이미지 확대보기
SK케미칼 기후변화대응 보고서 표지.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이 생산 제품의 전 생애주기를 포괄하는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내놨다. 이른바 'TCFD 보고서'다. 이번 보고서에는 사업장 내 배출되는 온실가스(Scope1·2)뿐만 아니라 원료 생산부터 수송, 판매, 소비, 폐기까지의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Scope3)를 감축하는 '넷 제로' 전략을 수립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재무적 영향까지 분석한 내용을 담았다고 SK케미칼은 설명했다.

4일 SK케미칼에 따르면, TCFD는 2015년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의 위임을 받은 금융안정위원회가 기후변화 관련 정보공개를 촉구하기 위해 제정한 이니셔티브이다.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은 투자 등의 의사결정 상황에서 기업이 공개한 TCFD 정보를 활용하고 있다.

올해 첫 발간된 SK케미칼의 TCFD 보고서는 TCFD에서 권고하는 △전략 △지배구조 및 위험관리 △리스크 및 기회요인 △지표 및 목표 등 4대 영역에 대한 기후변화 대응 전략과 계획을 상세하게 담았다. 특히 전략 부분에선 기후변화로 인해 직면하는 새로운 기회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반방법론에 근거한 온실가스 넷 제로 목표와 로드맵을 수립하고 달성 전략을 구체화했다.

중단기 전략으로 제시한 것은 '넷 제로 오퍼레이션(Net Zero Operation)'이다. 사업장 내 LNG 및 수소와 같은 친환경 연료와 재생에너지 사용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2040년까지 사업장에서 직·간접적으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100%(상쇄포함) 감축할 계획이다. 이후 '넷 제로 케미칼(Net Zero Chemicals)'로 장기 전략을 세웠다. 플라스틱 순환경제 생태계를 구축해 밸류체인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2050년까지 2021년 대비 91%까지 감축할 방침이다.
SK케미칼은 온실가스 감축 실행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지난 7월 TCFD에 지지를 선언했다. 내년에는 과학기반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에 가입할 예정이다.

지배구조 및 위험관리 부분에서는 이사회 중심의 기후변화 대응 거버넌스를 확립하고 경영진 성과에 ESG 성과를 반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로써 탄소중립 역량과 기후변화 대응 탄력성을 강화하고, 전사 차원의 통합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갖춘다는 게 목표다.

리스크 및 기회요인 부분에서는 중대성 평가를 통해 방안을 도출했다. 탄소배출 및 플라스틱 관련 규제, 온실가스 감축 설비 및 에너지 고효율 설비 투자 요구 등의 리스크 가능성이 있지만 저탄소 제품군 시장 확대, 순환경제 촉진 등의 성장 기회가 존재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표 및 목표 부분에서는 온실가스 감축 연료전환, 재생에너지 확대, 넷 제로 목표 달성률 등 측정가능한 요인을 지표화해 달성 목표를 구체화했다.

전광현 SK케미칼 대표이사는 "기후위기 문제에 책임의식을 갖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에코 트렌지션(Eco Transition)' 노력과 투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와 계획에 대해 일관된 정보 공개 활동을 통해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