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모비스, 차량용 5G 통신모듈 자체 개발

공유
0

현대모비스, 차량용 5G 통신모듈 자체 개발

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차량용 통신기술 자체 개발
기존 V2X과의 융합을 통해 자율주행·커넥티드 신기술 활용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센서 및 커넥티비티 주요 기술 개발 투자 현황. 출처=현대모비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센서 및 커넥티비티 주요 기술 개발 투자 현황. 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차량용 통신기술(V2X) 개발에 성공한 만큼 미래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태세다.

3일 현대모비스는 V2X 기술에 이어 차량용 5G 통신 모듈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고 밝혔다. 5G 통신 모듈은 5G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차량용 통신기술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시스템의 고도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이다.

이번에 개발된 통신모듈은 통신칩과 메모리, RF(무선주파수) 회로, GPS 등을 결합한 형태로, 5G 기반 텔레매틱스 서비스에 먼저 활용될 예정이다. 현재 전 세계 5G 텔레매틱스 모듈 탑재율은 2021년 200만대에 불과했지만, 오는 2028년에는 52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현대모비스는 차량간 통신기술인 V2X을 개발한 바 있다. 차량과 사람, 인프라, 네트워크 등을 초고속 통신망으로 연결하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V2X와 이번에 개발한 5G 통신모듈을 융합해 자율주행·커넥티드카 시스템 분야를 공략할 계획이다.

최준배 현대모비스 커넥티비티·음향섹터장은 "기존 자율주행 센서와 IVI(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기술 경쟁력에 더해 5G+V2X 통합 기술까지 융합해 차별화된 모빌리티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현대차와 함께 KT와 7500억원대 규모의 지분 맞교환을 실시했다. 향후 자율주행 차량에 최적화된 6G 통신 기술도 선제적으로 개발해 주도권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