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2026년부터 쉘(Shell)의 지속가능항공유 사용

공유
1

대한항공, 2026년부터 쉘(Shell)의 지속가능항공유 사용

쉘의 지속가능항공유(SAF), 기존 항공유 대비 80%까지 탄소 저감 효과

대한항공의 보잉 787-9. 사진=대한항공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의 보잉 787-9.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오는 2026년부터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쉘(Shell)의 지속가능항공유(Sustainable Aviation Fuel·SAF)를 항공기 원료로 사용한다.

30일 대한항공은 쉘과 SAF 구매를 위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2026년부터 향후 5년 동안 아시아·태평양 및 중동 지역의 공항에서 우선적으로 쉘의 SAF를 받게 된다.

SAF는 석유, 석탄 등 기존의 화석 자원이 아닌 폐식용유, 생활 폐기물, 산업부생가스 등 대체 원료로 생산된 항공유로 원료 수급부터 소비까지 전 과정에 걸쳐 탄소 배출량을 기존 항공유 대비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
이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항공업계의 중요한 탄소감축 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다.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SAF 생산 및 공급 증대를 위한 정책 도입 및 투자 지원이 확대되는 이유다. 하지만 아직까지 높은 가격과 생산시설 부족으로 예상 수요 대비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글로벌 에너지 선두 기업인 쉘의 SAF를 공급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017년 11월 국내 최초로 시카고-인천 구간에 SAF를 사용해 운항했으며, 지난 2월에는 파리-인천 구간 정기편 노선에 SAF를 도입하는 등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한 SAF 사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대한항공은 지난해 현대오일뱅크와 바이오항공유 사용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지속 협력 중에 있으며, SK에너지로부터 국내선 항공편에 사용될 탄소중립 항공유도 구매 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에어버스, 에어리퀴드와 ‘항공업계와 공항의 수소 공급 및 인프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 감축을 위해 다양한 이해 관계자와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