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이노, CO2를 CO로 전환하는 촉매기술 개발

공유
0

SK이노, CO2를 CO로 전환하는 촉매기술 개발

환경분야 최상위 학술지에도 게재

니켈·망간 금속원자 각 1개씩 이웃하게 만들어진 이원자 촉매下, 이산화탄소가 일산화탄소로 분해되는 모식도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이미지 확대보기
니켈·망간 금속원자 각 1개씩 이웃하게 만들어진 이원자 촉매下, 이산화탄소가 일산화탄소로 분해되는 모식도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은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할 수 있는 전기화학 촉매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본 연구 성과는 지난 18일 환경분야 최상위 학술지인 '어플라이드 카탈리시스 비: 인바이러멘탈(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에 온라인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서로 다른 두 개의 원자를 하나씩 붙여 만든 이원자 형태의 촉매로 더 큰 성능 개선을 이뤄낸 것이 핵심이다
연구팀은 니켈과 망간을 원자 하나씩 붙인 형태로 촉매를 제조할 경우 촉매 활성에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는 것에 착안, 이산화탄소 분해에 사용되는 에너지를 줄임과 동시에 98% 이상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촉매기술을 개발했다.

회사는 차세대 촉매 개발 역량 확보 외에도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전기화학반응기 규모를 확대하고, 양산 가능한 기술도 추가로 확보함으로써 탄소 중립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수십년에 걸친 에너지∙화학 연구개발 과정에서 축적된 촉매 역량이 탄소 저감 기술 개발에 접목된 사례"라며 "탄소 중립 기술 개발을 위해 촉매∙공정∙합성 등 SK 연구개발(R&D) 핵심역량을 심화해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업계는 이산화탄소 전기화학적 전환에 높은 활성을 보이는 금∙은과 같은 귀금속 촉매를 값이 싼 철∙니켈 등으로 대체하고, 이를 원자 수준으로 조절해 성능을 개선해 나가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