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솔루션 '태양광'에 7600억원 투자…GS와 합작법인도

공유
1

한화솔루션 '태양광'에 7600억원 투자…GS와 합작법인도

GS와 공동투자해 합작법인 설립… 태양광 EVA시트 공장에 공급
음성·진천 생산라인 증설에 탑콘셀 및 모듈라인 확장에도 투자

한화그룹 장교동 사옥. 사진=㈜한화 이미지 확대보기
한화그룹 장교동 사옥. 사진=㈜한화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사업을 더욱 강화한다. 7600억원대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합작법인 설립과 생산라인 증설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에너지 공급난에 따른 재생에너지 시장에 확대 가능성에 태양광 소재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능동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7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GS에너지와 함께 태양광 모듈용 시트의 핵심 소재인 EVA(에틸렌 비닐 아세테이트)를 생산하는 합작회사를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설립한다고 밝혔다.

총 5900억원이 투자되는 합작사는 에이치앤지케미칼(H&G Chemical)로 오는 2025년 9월부터 연산 30만t을 목표로 EVA를 생산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합작사의 지분 51%를 보유한다.

한화솔루션이 EVA에 집중하는 이유는 태양광 셀의 성능을 유지하는 핵심 자재이기 때문이다. 실제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을 포함한 EVA 시트를 생산하는 글로벌 태양광 부품 업체들은 이 소재를 활용해 제품을 만들고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지난해 연간 440만톤(t)규모의 글로벌 EV 시장은 태양광 시트 수요 증가로 연평균 5.6%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성장성이 높은 만큼 한화솔루션이 선제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주도권을 쥐겠다는 취지다.

실제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도 충북 음성에 약 417억원을 투자해 EVA 시트 생산라인을 증설할 예정이다.

합작사와 라인 증설이 완료되면 한화그룹의 EVA 생산능력은 총 92만t에 달하게 된다. 현재 글로벌 1위 기업인 미국 엑슨모빌(79만t)을 제치고 세계 1위의 EVA 생산업체로 도약하는 셈이다.

한화솔루션 국내 투자 내역. 자료=한화솔루션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솔루션 국내 투자 내역. 자료=한화솔루션


이밖에도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은 충북 진천공장에 고효율의 탑콘 기반 셀과 대형 웨이퍼(M10)를 활용한 모듈 생산라인을 설치하는데 약 1300억원을 투입한다.

탑콘은 셀에 얇은 산화막을 삽입해 기존보다 발전 효율을 약 1%p 높인 고효율 제품이다.

고출력의 제품 생산을 위해 기존의 M6(16.6㎝ x 16.6㎝) 웨이퍼를 면적이 큰 M10(18.2㎝ x 18.2㎝)으로 대체하기 위한 라인 전환도 이뤄진다.

한화솔루션 측은 "이번 투자는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 선제 대응하고 국내에서 고출력의 태양광 핵심 제품 생산기반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라며 "한화솔루션이 50년간 축적한 소재 생산 역량과 GS에너지의 자회사인 GS칼텍스의 경쟁력 있는 원료를 활용해 합작회사를 단기간에 세계 톱티어(일류) EVA 제조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