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케미칼, '링크 프로젝트'로 수소시대 견인

공유
0

롯데케미칼, '링크 프로젝트'로 수소시대 견인

'탄소감축성장' 비전 뒷받침할 오픈 이노베이션 활발
2030년까지 수소에너지 사업에 총 6조원 투자 계획

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이 지난 5월19일 자사의 '2030 비전·성장전략'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열어 매출 50조원 달성과 함께 탄소감축성장을 목표로 제시했다. 사진=롯데케미칼이미지 확대보기
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이 지난 5월19일 자사의 '2030 비전·성장전략'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열어 매출 50조원 달성과 함께 탄소감축성장을 목표로 제시했다.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수소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핵심은 기술 확보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설립한데 이어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화학연구원과 협약을 맺어 연구 영역을 확대하고 기술적 난제 극복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자회사 롯데정밀화학과 함께 한국남부발전과 손잡고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 것도 같은 연장선이다. 이 같은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들을 아울러 '링크(LOTTE Innovation Network) 프로젝트'라고 회사 측은 24일 설명했다

링크 프로젝트는 대학, 연구기관, 기업, 전문가와 연구활동을 통해 선제적으로 미래 기술을 확보하고, 나아가 비인접 산업간 협력을 통해 기술 확장을 이뤄내는 데 목표를 삼고 있다. 사실상 롯데케미칼의 '2030 비전'을 뒷받침하는 프로젝트다.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은 "탄소감축성장이라는 미래 변화에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혁신 기술개발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앞서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매출 50조원 달성과 함께 탄소감축성장을 목표로 제시했다. 같은 해까지 총 6조원을 수소에너지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이로써 연간 120만t 규모의 청정 수소를 생산하고, 운송·유통·활용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게 롯데케미칼의 비전이다. 따라서 링크 프로젝트는 롯데케미칼의 탄소감축성장을 앞당길 기술 고도화 전략으로 풀이된다.
실제 연구개발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센터 설립을 통해 손잡은 KAIST와 탄소중립사회 실현 및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5건의 연구가 시작된데다 최근 협약식을 가진 한국화학연구원과 '탄소중립 분야 신 공정 및 폐플라스틱 자원화 기술 공동연구', '수소에너지 관련 촉매/공정 원천기술 이전' 등에 대한 연구도 본격화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향후 3년간 연구개발을 진행해 성과를 도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롯데케미칼은 한국화학연구원과 함께 머리를 맞댈 '암모니아 기반 수소생산 촉매 기술' 개발에 관심이 크다. 해당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연구개발 초기단계로서, 경쟁력 있는 친환경 에너지원 확보와 암모니아 기반의 그린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 중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롯데케미칼과 연구원은 수소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이송을 위해 암모니아 분해 기술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하고, 분해시 이산화탄소 발생을 억제할 친환경 촉매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성과에 따라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과 추진 중인 공동 연구개발에도 시너지 효과를 줄 수 있다는 데 기대가 모아진다. 더욱이 롯데정밀화학은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암모니아 약 140만t 가운데 90만t가량을 점유한 1위 기업으로 유명하다. 정부는 암모니아 수요가 2030년 1000만t으로 폭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암모니아 혼소 적용 석탄발전소를 24기로 늘릴 방침이라고 밝힌 상태다.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롯데정밀화학은 암모니아 수소 개발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해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케미칼에서 수소에너지사업단을 출범시킨 것과 같은 전략이다. 앞서 롯데케미칼은 수소시장 규모가 2030년 국내 580만t, 글로벌 9800만t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시장 선점을 위한 인프라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했다. SK가스와 협업을 통해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200개를 확보할 계획이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