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모비스, 생산 부문 자회사 2개 설립…미래 산업 경쟁력 갖춘다

공유
0

현대모비스, 생산 부문 자회사 2개 설립…미래 산업 경쟁력 갖춘다

오는 11월 생산전문 통합계열사 공식 출범

현대모비스 역삼동 사옥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이미지 확대보기
현대모비스 역삼동 사옥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현대모비스가 생산 부문을 관리하는 별도의 자회사를 설립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위한 선택과 집중에 나선다. 일각에서는 근로자 불법 파견 리스크를 벗어나기 위함과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의 시작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현대모비스는 모듈과 부품 제조 영역을 전담할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법인설립 후 100%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기존에 생산전문 협력사를 통해 운영해오던 국내 모듈공장과 핵심부품공장이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로 각각 통합되는 형식이다. 울산과 화성, 광주 등지의 모듈공장 생산조직은 모듈통합계열사(가칭)로, 에어백, 램프, 제동, 조향, 전동화 등 핵심부품공장 생산조직은 부품통합계열사(가칭)로 재배치된다.

통합계열사 설립은 미래 모빌리티 부문과 제조 부문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을 높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차원이다. 이를 통해 회사는 유연하고 민첩한 경영환경을 구축하고, 급변하는 모빌리티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통합계열사 설립으로 인한 모비스의 기본적인 사업구조의 변화는 없다. 회사는 기존에 외부 생산전문 협력사에 의존하던 생산을 계열사화하여 제조 역량을 제고하고, 주력 제품에 대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 대응을 위한 핵심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가속화 할 예정이다.

향후 생산과 관련된 설비 및 인력 운용은 신설법인이 전담하면서 제조기술 내재화에 주력하고,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 확보와 제품개발, 이에 필요한 양산화 작업에 집중하는 사업모델을 구축하게 된다.

통합계열사는 향후 독자적인 영업 능력을 확충하고 글로벌 생산 거점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플랫폼과 시스템 단위 부품까지 위탁 생산할 계획이다. 국내 주요 생산거점을 통합 운영하는 전문성을 갖춘 독자 기업으로서 규모의 경제도 함께 실현할 것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미래차 경쟁력 강화 계획을 설명하고, 이 같은 중장기 경영전략을 공개했다. 오는 9월 임시이사회를 통해 신규법인 설립 안건을 최종 승인하고, 오는 11월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에 대해 현대모비스는 "그 동안 현대모비스는 사업규모가 커짐에 따라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부품제조 경쟁력 확보 역량을 동시에 집중하기가 쉽지 않다는 평가를 받아왔다"면서 "글로벌 경쟁사들이 반도체나 소프트웨어 등 핵심기술 중심으로 대규모 투자를 실시하고 있는 만큼, 현대모비스도 체질개선과 포트폴리오 정비를 통해 사업가치를 재평가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가 근로자 불법 파견 리스크에서 벗어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과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의 시작이라는 시각도 함께 존재한다. 이는 이번 현대모비스의 분할계획이 2018년 3월 발표됐던 그룹 지배구조 개편 방안과 유사해서다. 당시 그룹은 투자와 핵심부품 사업부문과 모듈, AS부품 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한 후, 모듈 및 AS 부품 사업부문을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는 안건을 제시한 바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