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그룹, SMR 투자 본격화...테라파워에 3000억원 투자

공유
0

SK그룹, SMR 투자 본격화...테라파워에 3000억원 투자

SK㈜·SK이노 통해 2.5억달러 투자 완료...넷제로 조기 달성에 기여

SK그룹 서린사옥. 사진=SK이노베이션이미지 확대보기
SK그룹 서린사옥. 사진=SK이노베이션
SK그룹이 미국 소형모듈원자로(SMR) 설계기업 테라파워에 2억5000만달러(약 3000억원)를 투자했다.

16일 SK그룹에 따르면 SK㈜와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승인을 받고 테라파워에 2억5000만달러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두 기업들은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함께 공동 선도 투자자로 참여해 7억5000만달러(약 9765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참여한 바 있다.

테라파워는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게이츠가 설립한 차세대 원자로(소듐냉각고속로·SFR) 설계기업이다. SFR은 고속 중성자를 이용한 핵분열을 통해 열을 발생시켜 액체 나트륨 냉각재로 전달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증기로 전기를 생산하는 차세대 원자로 중 하나다. 핵 폐기물을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동시에 안정성 또한높아 차세대 SMR 기술의 선두업체란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에너지부도 이에 자금지원에 나서면서 2028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SK㈜와 SK이노베이션의 테라파워 투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추진해왔던 '그린에너지 포트폴리오 구축'과 '넷제로(Net-Zero)' 조기 달성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실제 SK그룹은 지난해 6월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넷제로' 조기 달성을 결의한 후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검토를 거듭한 후에 투자를 결정했다.

SK그룹 측은 "지난해 10월 최 회장 주도로 '2030년까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 감축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밝힌 후 SMR 경쟁력을 주목해왔다"면서 "탄소 감축을 향한 오랜 의지와 검토가 이번 투자로 이어졌고, 이를 통해 '그린에너지 포트폴리오' 완성에 한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