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스타항공, 수사와 경영분리 대책마련 쉽지않아

공유
0

이스타항공, 수사와 경영분리 대책마련 쉽지않아

이스타항공 사무실 모습. 사진=자료이미지 확대보기
이스타항공 사무실 모습. 사진=자료
이스타항공이 국토교통부의 수사 의뢰로 재취항에 발목이 잡혔다. 경찰의 수사로 인해 선택이 폭이 넓지 않는 가운데 돌파구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서울경찰청에서 이스타항공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경찰는 수사의 초점은 이스타항공이 국제노선면허를 취득하면서 제출된 회계자료에 대한 진정성 여부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주말에도 관련 자료들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국토부의 수사 요청에 따라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넘겨받는 자료가 많고, 참고인으로 출석해서 조사를 받아야 할 관련자가 많기 때문이다.

공무원과 이스타항공의 임직원의 참고인 소환이 빠르면 이번주부터 9월말까지 진행 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건과 별건으로 전주지검에서 이상직 의원에 대한 재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타이이스타젯 관련 배임·횡령 사건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위 취업 특혜 의혹 그리고 이스타항공 부정 채용 의혹 등에 대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다.

실형을 선고 받은 이상직 의원에 대한 재조사가 또 다시 이스타항공의 회생에 발목을 잡고 있는 모양세가 됐다.

이에 앞서 이스타항공은 직원을 대상으로 9월부터 유급 휴직에 들어간다. 유급 휴직이라고 해도 500명이 넘는 직원의 급여는 70%이상 지급된다.

보잉 737 여객기 3대의 리스비용과 정비비용, 공항사용료, 항공기 주기료 등 수십억에 달하는 출혈 지출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기업회생을 위해 이미 1000억원의 자금을 집행한 ㈜ 성정의 입장에서는 수사기관의 조사로 취항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고민에 빠졌다. 이스타항공의 포기도 어렵고 대책 마련도 쉽지 않다.

수사로 인해 2-3달 지나면 100억 이상의 자금을 쏟아 부어야 한다. 운항증명의 발급도 불투명하고, 수사에서 무혐의 없이 재판으로 진행되면 비용은 더욱 증가한다.

실제 200억원의 운영자금이면 항공법상 신규 항공사 설립과 운영이 가능하다.

항공업계 전문가는 이스타항공의 출구전략으로 패스트트랙(fast track)을 조언했다. 200억의 운영자금을 어떻게 사용할지 신중한 검토와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취재와 관련해 ㈜성정에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회사 관계자는 거절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고 적절한 방안을 찾고 있다” 며 “오는 9월부터 유급 휴직에 들어간 것은 맞다”고 밝혔다.

항공업계는 국토교통부의 수사 의뢰로 인해 기업회생을 거쳐 취항을 준비하던 이스타항공과 관련해 현재의 상황을 타계 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수사와 화사의 경영을 분리해서 현재의 상황에 대처하는 대안·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덕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u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