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G그룹, 쌍용차에 300억 투입…채권단 동의 이끌어 내나

공유
0

KG그룹, 쌍용차에 300억 투입…채권단 동의 이끌어 내나

추가 납입되면 현금 변제율 13%로 올라

쌍용자동차 평택 본사 모습.사진=쌍용차이미지 확대보기
쌍용자동차 평택 본사 모습.사진=쌍용차
KG그룹이 쌍용자동차에 회생 채권 변제에 활용될 3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에 상거래 채권단이 문제삼은 낮은 현금 변제율이 해결되는 모습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기존 인수대금인 3355억원에 300억원을 추가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KG그룹은 이날 26일 열리는 회생계획안 심리 및 결의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 채권자들의 동의를 받기 위해 회생 채권 변제에 활용될 300억원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쌍용차는 앞서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을 변제 재원으로 한 채무 변제 계획과 최종 인수예정자의 지분율 보장을 위한 주주의 권리 변경 방안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회생계획안에 따르면 총 변제 대상 채권은 약 8186억원이다. 이 중 회생 담보권 약 2370억원과 조세채권 약 515억원은 관련법에 따라 전액 변제되지만, 회생채권 약 3938억원에 대해서는 일부만 변제된다.

쌍용차 측은 회생채권에 대해서는 6.79%를 현금 변제하고, 93.21%는 출자 전환한다고 밝혔다. 출자 전환된 주식의 가치를 고려하면 회생채권의 실질 변제율은 약 36.39%다.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이러한 회생 채권 변제율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회생계획안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KG그룹은 300억원 추가 투자안을 상거래 채권단에 제안하며 설득에 나선 것이다. 300억원이 추가 납입되면 현금 변제율은 13.92%, 실질 변제율은 41.2%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상거래 채권단 대표단은 이날 오후 내부 회의를 열고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하고, 회생계획안에 찬성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

쌍용차는 상거래 채권단의 입장이 결정되면 추가 투자 내용이 반영된 회생계획안 수정안을 법원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 관계자는 "변제율이 높아졌지만, 여전히 아쉬운 것은 어쩔 수 없다"며 "쌍용차 회생을 위한 물리적 시간이 부족하고, 신차 토레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손해가 막심하더라도 회생계획안에 동의해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