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13년만에 국내 친환경차 누적판매 100만대 돌파

공유
0

현대차그룹, 13년만에 국내 친환경차 누적판매 100만대 돌파

지난 2009년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출시 이후 이뤄낸 쾌거
가장 많이 팔린 차는 18만대가 넘게 팔린 그랜저 하이브리드

현대차, 기아 양재사옥 전경. 사진=현대차그룹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기아 양재사옥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의 친환경차 국내 판매량이 누적 10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09년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를 출시한지 13년 만에 이뤄낸 쾌거다.

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7월 국내 시장에서 친환경차 2만9484대를 판매해 친환경차 누적 판매 대수 102만3484대를 기록했다.

먼저 현대차(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포함)는 총 55만6854대(전기차 14만3636대, 수소전기차 2만4874대, 하이브리드차 38만8344대), 기아는 46만6630대(전기차 8만6100대, 하이브리드차 38만530대)를 각각 판매했다.

국내 누적 판매량이 가장 많은 차종은 현대차의 그랜저 하이브리드였다. 2013년 출시돼 지금까지 총 18만3837대가 팔렸다. 이 모델은 2018년(2만4568대)부터 2019년(2만9708대)과 2020년(3만8989대)을 거쳐 지난해(2만6977대)까지 4년 연속 2만대 이상 팔렸다.

다음으로는 기아의 니로 하이브리드가 12만6485대가 팔려 누적 판매 대수 2위에 올랐다. 이어 쏘나타 하이브리드(9만8323대), 쏘렌토 하이브리드(8만5809대), K8 및 K7 하이브리드(7만3845대) 등이 찬환경차 판매 상위 5위에 들었다.

수소전기차 넥쏘도 2만4667대가 팔려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판매량 증가에 한몫했다. 출시 첫해인 2018년 727대가 팔린 데 이어 2019년(4194대), 2020년(5786대), 지난해(8502대) 등으로 매년 판매량이 늘었다. 올해는 7월까지 5000대 넘게 팔렸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처음 적용된 현대차 아이오닉 5는 지난해 4월 출시된 이래 1년여 만에 4만876대가 팔렸다. 같은 플랫폼이 적용된 기아 EV6는 2만6230대, 제네시스 GV60은 5127대 각각 판매됐다. 이들 세 모델의 누적 판매 대수는 7만2233대에 이른다.

내달 현대차의 첫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 6가 출시되며, 기아 EV6의 고성능 모델인 EV6 GT도 올해 안에 출시되어 올해 10만대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현대차그룹의 올해 상반기 친환경차 수출 규모도 처음으로 20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11만6770대를 수출해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했고, 기아는 42.3% 늘어난 10만7902대를 수출했다.

현대차그룹 두 완성차업체의 상반기 친환경차 수출이 20만대를 넘어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올해 1분기(11만1천202대)에 분기 수출 대수로는 최초로 10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2분기(11만3천470대)에도 10만대 넘게 수출한 결과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연간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40만대 선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기차 수출은 9만5603대로 지난해 상반기(6만2063대)보다 54%나 증가했다. 현대차가 4만5375대로 지난해 대비 56% 늘었고, 기아가 5만288대로 52.4% 증가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