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칩 판매 성장률 6개월째 둔화…경기침체 신호

공유
0

세계 칩 판매 성장률 6개월째 둔화…경기침체 신호

이미지 확대보기
세계 반도체 판매 증가율이 6개월 연속 둔화세에 이어 금리 상승과 지정학적 위험의 가중으로 인해 세계 경기 위축이라는 또 다른 신호를 보내고 있다.

글로벌 피크 산업기구 자료에 따르면, 6월 반도체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13.3% 증가했지만, 5월 18%에 비해 감소했다. 현재 경기둔화는 2018년 미·중 무역전쟁 이후 최장 기간이다.

반도체 매출의 3개월 이동 평균은 최근 수십 년간 세계 경제의 실적과 상관관계가 있다. 최근 약세장이 이어지면서 세계적인 불황에 대한 우려로 삼성전자와 같은 반도체 제조업체들이 투자 계획 철회를 고려하기 시작했다.

반도체는 디지털 제품과 서비스에 점점 더 많이 의존하게 되는 지금의 세계에서 핵심 부품이다. 특히 많은 일과 교육이 원격으로 이루어졌던 팬데믹 기간에는 더욱 그러했다.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국의 장기화된 코로나 봉쇄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 중앙은행들이 앞다퉈 금리를 올리기 시작하면서 칩 판매가 냉각되기 시작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한 추적 지표는 올해 세계 경제의 전망이 반도체 판매가 둔화되기 시작하면서 급속히 악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세계 최대 메모리 반도체 생산국인 한국 수출입 자료에서도 세계적인 경기 침체의 징후가 관찰된다.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6월 10.7%에서 7월 2.1%로 완만해 4개월 연속 둔화됐다. 지난 6월 반도체 재고량이 6년여 만에 가장 많이 증가했다.

전자 제품 공급망에서 또 다른 핵심 업체인 대만에서도 비슷한 상황이다. 최근 자료에 따르면 대만의 제조업은 6월과 7월에 위축되었고 생산과 수요 또한 감소했으며 신규 수출 주문은 가장 큰 감소를 기록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의 불길한 징후는 부분적으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라 봉쇄를 계속하고 있는 중국의 경기 둔화 때문이다. 중국의 공장 활동이 7월 예상치 못하게 위축되고 부동산 매매도 계속 위축되고 있다.

미국의 국내총생산은 2분기 연속 하락했지만, 미 국가경제연구소(NBER)는 이를 경기후퇴라고 부르기를 거부했다. 유럽에서는 6월에 공장 활동이 급감하여 유럽 대륙은 물론 더 넓은 세계에 대한 전망을 더욱 어둡게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통화기금은 올해 여전히 전 세계적인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반도체 판매 둔화가 자동적으로 경기 침체가 임박했음을 나타내지는 않는다.

하지만 반도체 판매량은 자동차에서 스마트폰, 컴퓨터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제조하기 위해 아주 작은 부품들에 크게 의존하는 국제 경제의 건전성을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워싱턴에 본부를 둔 반도체산업협회(Semiconductor Industry Association) 발표는 매출 기준으로 미국 반도체 산업의 99%를 포함하며 미국 이외의 반도체 기업의 거의 3분의 2를 포함하고 있다고 말한다. 협회가 발표하는 매출은 세계 반도체 무역 통계와 거의 일치한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