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강 시세, 미-중 갈등 우려로 톤당 600달러 대 상승

공유
0

철강 시세, 미-중 갈등 우려로 톤당 600달러 대 상승

미-중 갈등 우려로 철강 시세가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미-중 갈등 우려로 철강 시세가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철강 가격은 월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아시아 지역에서는 상승세를 유지했다. 최근에 보이는 시장의 상황 변화로 유럽시장에서도 철강가격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4일(현지시간) 전문 매체에 따르면 이날 상하이선물거래소(SFE)의 건설용 철근은 전월 대비 1.7% 상승한 톤당 4130위안(약 81만원) 정도였다. 열연코일은 1.8%, 스테인리스강은 0.2% 전월 대비 상승했다.

대만을 둘러싼 미-중 간 갈등으로 가격 상승 폭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7월 중국 차이신 서비스 PMI(인수합병)가 강화되면서 철강 구매자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예상됐다.

드래곤네이션의 민간 서비스 게이지는 55.5대 48로 이전의 54.5보다 상승했다. S&P 500 선물지수는 전일 대비 0.25% 상승한 반면, 미국 10년 만기국채금리는 2.71%로 3베이시스포인트(bps) 하락했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정책 입안자들이 9월 0.50%의 금리 인상을 보류하면서 엇갈린 신호를 보내고 있다.

최근 철강회사들의 이익 증가는 더 많은 관심을 얻었다. 제조업체들은 이전에 중단했던 생산설비를 재가동하도록 만들었다는 것을 주목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금속분야 정보제공업체 SMM에 따르면 중국 내 철강 수요가 부진한 가운데 유지보수를 위해 유휴 상태인 수십 개의 설비 중 중국 내 총 23개의 고로가 7월21일부터 8월1일까지 생산을 재개했다.

앞으로 양안 관계를 둘러싼 국제 정세는 단기적인 철강 가격 상승 움직임을 더 자극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중요한 것은 6월의 미국 공장 주문량과 7월의 미국공급관리협회(ISM)가 보내는 PMI(인수합병후 통합)가 될 것이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