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케미칼, GM과 양극재 13조7696억원 공급 계약 체결

공유
0

포스코케미칼, GM과 양극재 13조7696억원 공급 계약 체결

광양에서 생산해 3년간 공급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케미캏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케미캏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 모터스(GM)'로부터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를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포스코케미칼은 GM과 약 13조7696억원 규모의 양극재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는 오는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광양공장에서 생산한 하이니켈 '양극재'를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하게 된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소재로 리튬, 니켈 등을 원료로 제조한다.
앞서 지난 5월 포스코케미칼은 GM과 캐나다 퀘벡에 설립한 합작사 얼티엄캠을 통해 연산 3만t 공장에서 생산한 양극재를 2025년부터 8년간 얼티엄셀즈에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2021년 원료 가격을 기준으로 8조389억원 규모의 계약이다.

이번 공급으로 포스코케미칼이 GM에서 수주한 양극재는 21조8000억원을 넘어서게 되었다. 이를 위해 광양 공장의 연산 6만t, 캐나다 공장의 연산 3만t을 합한 9만t 공급 체제를 운영하게 되며, 향후 북미 합작사에 생산라인 증설을 추진해 GM의 전기차 사업 확대와 이에 따른 수주에 대응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북미 현지와 국내에서 대규모 공급 계약을 연이어 맺으며 GM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전기차 산업이 급성장하는 북미에서 전기차 배터리소재 핵심 공급자로 올라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북미 합작사를 중심으로 중간 원료인 전구체 공장 신설, 양극재 공장 증설과 함께 양·음극재에 대한 추가 공급 계약도 체결하는 등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글로벌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3262억원을 투자해 광양공장 내에 연 4만5000t 규모의 양극재용 전구체 생산설비를 증설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는 중국 의존도가 높은 전구체의 자체 생산을 확대하고, 포스코그룹의 니켈 및 리사이클링 등의 밸류체인을 활용해 원료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