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옐런 "美 경기성장 둔화되고 있지만 경기침체 상황 아니다"

공유
1

옐런 "美 경기성장 둔화되고 있지만 경기침체 상황 아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장관.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장관. 사진=로이터
재닛 옐런 미 재무부장관이 미국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있으며, 경기침체의 위험성은 인정하지만 경기하강이 필수적인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옐런 장관은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고용'과 '소비지출 호조'는 미국 경제가 현재 불황에 빠져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미국의 6월 고용은 37만2000개로 실업률은 3.6%를 기록하며 견조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 수치는 4개월 연속으로 35만개가 넘는 일자리 증가였다.

옐런은 "이것은 불경기에 있는 경제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전환기에 있으며 이러한 조정은 필요하고 적절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주 자료에 따르면 실업급여에 대한 새로운 요구가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미국 노동시장이 악화되고 있으나 미국 정부는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금리를 인상하고 있으며, 바이든 행정부는 전략비축 석유를 판매하여 석유가격을 인하하기 위해 노력했다.

정부의 노력을 반영하듯 경제 건전성을 가늠하는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이 1분기에 연 1.6%증가, 2분기에 0.4%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었다. 전문가들은 생각보다 양호한 결과라는 반응이다.

옐런 장관은 2분기 수치가 부정적이더라도 고용시장의 강세와 수요강세를 감안할 때 경기침체가 고착화됐음을 알리는 신호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옐런 장관은 경기 침체를 유발하지 않고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라며, "노동시장을 강하게 유지하고 인플레이션을 낮출 수 있는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24일 트위터를 통해 앞으로 나올 2분기 수치는 약세장이 될 것이라며 경제에 중요한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