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로보틱스, 국내 첫 대면 살균·방역로봇 선보여

공유
0

현대로보틱스, 국내 첫 대면 살균·방역로봇 선보여

인체 무해 플라즈마 살균방식...24시간 대면 방역작업 가능

지난 6월 27일 울산광역시 중구청 1층 민원실에서 현대로보틱스 방역로봇의 시범 운영이 진행됐다. 사진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는 현대로보틱스 방역로봇의 모습. 사진=현대로보틱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6월 27일 울산광역시 중구청 1층 민원실에서 현대로보틱스 방역로봇의 시범 운영이 진행됐다. 사진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는 현대로보틱스 방역로봇의 모습. 사진=현대로보틱스
현대로보틱스가 국내 첫번째 방역로봇을 개발해 선보이면서 서비스로봇 시장에서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30일 현대중공업그룹 계열 현대로보틱스는 국내 최초로 대면 방역이 가능한 방역로봇을 출시했다.

새롭게 출시된 방역로봇은 병원 수술기구 살균에 사용되는 ‘플라즈마’ 방식으로 대기를 살균하고, ‘UVC(Ultraviolet C) LED’를 로봇 바닥면에 설치해 바닥 살균을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으로 대면 방역이 가능하다. 시중에서 판매 중인 일반 방역로봇들이 비대면방역만 가능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교우위에 있는 것이다.

특히 로봇 내부에서 플라즈마 살균 방식으로 각종 유해균을 제거함과 동시에 8가지 센서를 탑재해 대기 중의 초미세먼지, 유기화학물(TVOCs) 등도 3종 필터를 통해 흡입, 정화 시켜준다.

자율주행을 통한 대규모 시설 방역이 가능한 점도 눈에 띈다. 이 로봇은 정지상태에서 152㎡(약 46평)에 대해 방역작업을 수행이 가능하며, 자율주행을 통해 공기청정기와 살균기를 설치하기 어려운 상업용 빌딩, 병원, 학교, 사무공간 등의 로비와 통로에서 방역활동을 수행할 수 있다.

전문기관을 통해 인증도 받았다. 현대로보틱스는 방역로봇 공개에 앞서 코로나 등 바이러스성 질환을 발생시키는 10종의 유해균 및 5종의 유해가스 제거 성능에 대한 국내외 기관 인증을 획득했다.

서경석 현대로보틱스 서비스로봇부문장은 “이번 방역로봇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로봇을 선보여 전세계 서비스로봇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보틱스는 지난 2021년 3월 KT와 공동으로 개발한 호텔로봇을 대구 메리어트호텔에 공급하는 등 호텔, 식당 등에 자율주행 서비스로봇을 공급 중이다. 올해 5월에는 유럽 최대 통신사 ‘보다폰(Vodafone)’과 차세대 서비스로봇 공동개발에 대한 사업협력을 체결, 독일 현지 대학병원에서 방역로봇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