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엔솔, 美 배터리 공장 투자 재검토 '왜'

공유
0

LG엔솔, 美 배터리 공장 투자 재검토 '왜'

경제 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 부담
투자 시점·규모·내역 검토일 뿐 철회 아냐

LG에너지솔루션의 원통형 배터리. 사진=LG에너지솔루션이미지 확대보기
LG에너지솔루션의 원통형 배터리.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미국 애리조나주에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한 투자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오하이오주, 테네시주, 미시간주에 짓고 있는 합작공장을 포함해 총 5개(증설 포함)의 공장 건설로 북미 진출에 속도를 내왔지만 신규 공장 착공을 앞두고 신중 모드로 전환한 것이다.

29일 LG에너지솔루션 측은 "경제 환경 악화에 따른 투자비 급등으로 투자 시점 및 규모, 내역 등에 대해 면밀하게 재검토하고 있다"고 공식 확인했다. 재검토 기한을 특정할 순 없지만 사업 철회 가능성에 대해선 "없다"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퀀크릭에 부지(263만㎡)를 확보한 뒤 해당 시 도시계획구역위원회로부터 부지 사용 계획을 승인받은 상태다.

결국 LG에너지솔루션의 재검토는 투자의 연속성에서 점검의 시간을 갖는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투자 계획을 다시 살펴봐야할 만큼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점은 우려가 제기될 만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3월 총 6조5000억원 규모의 북미 투자 계획을 발표하면서 애리조나주 퀸크릭에 1조7000억원 투자, 신규 공장 건설을 예고했다. 원통형 배터리가 주력품으로, 연간 11GWh(기가와트시) 생산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는 게 LG에너지솔루션의 설명이었다. 착공은 올해 2분기로 준비해왔다. 오는 2024년 하반기 양산이 목표였다.

하지만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의 발목을 잡았다. 투자 계획을 발표할 당시 1213.8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최근 1300원대까지 급등하면서 투자 비용 확대가 불가피해졌다. 게다가 인플레이션 장기화가 예상되면서 수익성 확보에 물음표가 붙게 됐다. 공장 건설·운영 등에 비용이 늘어나는 반면 경기 침체로 배터리 수요는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란 우려에서다.

따라서 업계는 LG에너지솔루션의 투자 계획 재검토가 대외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탄력적 대응으로 봐야한다는데 이견이 없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사안에 대해 "아직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덧붙였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