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합] 삼성전자, “1위도 5% 올렸는데, 우리가 20%라니…”

공유
0

[종합] 삼성전자, “1위도 5% 올렸는데, 우리가 20%라니…”

블룸버그 “파운드리 제조가격 최고 20% 인상 논의 중” 보도 간접 부인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가격을 최대 20% 인상하는 방안을 고객들과 논의 중이라는 불룸버그 통신 보도와 관련 간접적으로 이를 부인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3일 “논의 여부 자체도 확인해줄 수 없는 부분”이라면서도 “회사의 공식 입장은 절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생각했을 때 1위 업체가 5% 올리는데 삼성전자가 20%가 가능할지 잘 생각해보라”고 전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생산 단가 압박을 받고 있는 반도체 업계의 전반적인 흐름 속에 대만 TSMC가 최근 제조가격을 5% 인상하고 있다고 알려지는 등 가격 인상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의 발언은 인상은 추진하되 TSMC를 추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보다 더 높은 인상률을 적용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됐다.

한편, 연합뉴스는 불름버그 통신이 관련 사정에 밝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이미 일부 고객사와는 협상을 마무리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가격 인상은 전 세계적인 물류와 원료 비용 인상에 대응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계약 가격이 제품 종류에 따라 15~20%가량 오를 가능성이 크다면서, 인상된 가격은 올해 하반기부터 적용될 것이라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삼성전자 측은 이와 관련한 블룸버그 통신의 문의에 즉각 답하지 않았다.

파운드리 가격 인상은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한 가격 정책에 변화를 준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설명했다.

러시아의 침공으로 인한 우크라이나 전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의 봉쇄 정책,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등 세계 경제에 여러 위험 요소가 존재하며, 이는 일반적으로 향후 몇 년을 내다보는 회사의 경영 계획에 차질을 빚게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현재 반도체 제조 원가는 화학약품, 가스 등 모든 영역에서 평균 20~30% 오르고 있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가격 인상은 스마트폰, 자동차, 게임기 등의 소비자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세계 파운드리 시장은 삼성전자와 대만 TSMC 두 업체가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작년 3분기 기준 TSMC가 53.1%로 압도적인 1위이며, 삼성이 17.1%로 2위다.


채명석·정진주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