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ASIC, '공개의무 위반'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에 민사 소송 제기

공유
0

ASIC, '공개의무 위반'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에 민사 소송 제기

정보 공개의무를 위반한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이미지 확대보기
정보 공개의무를 위반한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
호주 증권투자위원회(ASIC)는 ASX에 상장된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가 지속적인 공개 의무를 위반했다며 연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했으며, 벤자민 벨 상무이사가 이사의 의무를 위반했다고 11일(현지 시간) 외신이 보도했다.

ASIC는 2018년 2월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가 SK이노베이션과 코발트 및 니켈 제품을 인수하기 위한 계약 조건을 체결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ASIC는 벨 이사가 2018년 4월부터 5월까지 홍콩과 런던에서 열린 투자 컨퍼런스에서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가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5억 호주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되는 스코니 프로젝트 공장 건설 자금을 확보했다고 허위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ASIC는 당시에 아무도 이를 제안하거나 동의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계약 조건에 잠재적 구매자의 15% 할인이 포함되었을 때, 인수 계약의 가치는 50억 호주달러라고 잘못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ASIC는 벨 이사의 50억 호주 달러의 가치를 위해 탐사한 결과, 광물자원과 광석 매장량 보고에 대해 호주법(JORC Code)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ASIC는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벨 이사의 런던 프레젠테이션 동영상이 유튜브에 업로드되었다고 언급했다.

2018년 6월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는 런던 광산 투자 회의에서 벨 이사가 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철회했다.

ASIC는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가 중요한 정보를 시장에 공개할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ASIC는 또 벨 이사가 해당 회사에서 합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이며, 벨이 이사로서의 필요한 주의와 근면함 등 감독자로서의 임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ASIC는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와 벨 이사가 회사법 조항을 위반했다는 신고와 함께 회사와 벨 이사에 대한 배상금 지급 명령, 벨 이사에 대한 기업 경영 자격을 박탈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는 이번 주 주주들에게 회사가 나서서 소송 절차를 변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