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에어로, 3D프린팅 기술로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 나서

공유
0

한화에어로, 3D프린팅 기술로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 나서

국내 연구기관 및 중소기업들과 손잡고 제조기술 확보 계획
"친환경 산업용 수소터빈 시장까지 사업 확대 할 것"

경남 창원의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니켈계열 초내열합금 복합형상용 소재·부품 제조기술 개발' 국책과제 착수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에어오스페이스이미지 확대보기
경남 창원의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니켈계열 초내열합금 복합형상용 소재·부품 제조기술 개발' 국책과제 착수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에어오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3D프린팅(적층제조) 기술을 활용한 가스터빈 소재·부품 '국산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5일 경남 창원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과 ‘니켈계열 초내열합금 복합형상용 소재·부품 제조기술 개발’ 국책과제 착수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과 이경훈 산업통산자원부 과장 및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이번 국책과제는 2025년까지 약 4년에 걸쳐 총사업비 265억원 규모로 진행되며, 발전용 가스터빈 설비나 항공우주산업의 추진기관 등에 주로 사용되는 니켈계열 초내열합금의 3D 프린팅 소재 개발 및 부품 제조기술의 국산화를 목표로 하는 통합 개발과제다.

세부과제로는 가스터빈 블레이드 재생용 레이저 클래딩 기술 개발,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발전 방식인 MW(메가와트)급 수소 전소 가스터빈 핵심부품 소재 및 레이저 적층기술 개발, 극초음속 추진기관 부품용 초내열 분산강화형 소재 및 제작기술 개발 등 3가지다.

이를 위해 이 회사는 다양한 연구기관 및 국내 중소기업들과 손잡고 산학연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MW(메가와트)급 수소 전소 가스터빈 핵심부품 및 소재 개발 과제를 성공시키고 이를 기반으로 기존 항공용 가스터빈 기술을 활용해 100% 수소연소가 가능한 친환경 수소 터빈을 개발해 냄으로써 향후 탄소중립 목표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국책과제를 성공 시켜 기존 발전용 가스터빈 부품의 수리·재생 기술 국산화는 물론 향후 친환경 산업용 수소 터빈 시장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