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190억 원 기록

공유
0

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190억 원 기록

적자 폭 감소...조업일수 감소로 매출 축소와 영업손실 축소 모두 이뤄져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실적 이미지. 사진=대우조선해양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실적 이미지.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3분기 영업손실 190억 원을 기록해 적자 폭을 줄였다.

15일 전자공시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 9597억 원, 영업손실 190억 원, 당기순손실 545억 원이다.

조 단위 영업손실이 발생했던 지난 2분기 대비 매출액은 약 10.3% 감소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도 줄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3분기 여름 휴가, 추석 연휴, 잦은 우천 등으로 조업 일수가 감소해 매출이 축소됐다고 밝혔다. 다만 4분기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 2분기를 기점으로 실적이 개선되고 있지만 강재와 기자재 가격 상승, 외주비 상승 등으로 선박 건조 비용이 증가하고 있어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 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조선 시황 반등에 따라 현재까지 올해 수주목표 77억 달러(약 9조 원)의 119%인 91억9000만 달러(약 10조8300억 원)를 달성했다.

수주세가 꾸준히 이어진다면 연말까지 100억 달러 수주(약 11조7900억 원)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 3년 이상의 조업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